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람잡는 이라크 모래폭풍…"1명 사망·5천명 병원행"

송고시간2022-05-06 00:31

beta

이라크에서 발생한 모래폭풍으로 1명이 사망하고 5천여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AFP 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모래폭풍으로 인해 바그다드에서 1명이 숨졌고, 이라크 전역에서 5천여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당국에 따르면 모래폭풍은 이라크 18개 주(州) 중 6개 주를 휩쓸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시거리 500m 이하…일부 지자체 외출 자제령

이라크 모래폭풍
이라크 모래폭풍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라크에서 발생한 모래폭풍으로 1명이 사망하고 5천여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AFP 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모래폭풍으로 인해 바그다드에서 1명이 숨졌고, 이라크 전역에서 5천여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사망자의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미세한 먼지 입자는 호흡기·심혈관 계통 질환을 일으킬 수 있으며 박테리아나 바이러스 혹은 독성 물질도 인체로 옮길 수 있다고 AFP는 설명했다.

당국에 따르면 모래폭풍은 이라크 18개 주(州) 중 6개 주를 휩쓸었다.

특히 중부 지역 바그다드와 나자프에서 심각한 수준의 모래바람이 도시를 뒤덮었고, 다수의 호흡기 질환 환자가 보고됐다.

이들 지역의 가시거리는 500m 이하로 떨어졌고, 항공기 운항도 한때 차질을 빚었다.

알-안바르, 키르쿠크주 당국은 주민들에게 '외출 자제령'을 내렸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AFP는 이라크의 심각한 모래 폭풍이 기후변화로 인한 강수량 급감, 삼림 파괴 등과 관련 있다고 전했다.

이라크는 지난 10년간 최악의 가뭄과 이상고온 현상으로 고통받아왔다.

세계은행은 지난해 11월 기후변화로 인해 2050년까지 이라크의 수자원이 20% 줄어들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모래폭풍으로 인해 호흡 곤란 호소하는 이라크인들
모래폭풍으로 인해 호흡 곤란 호소하는 이라크인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logo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hZV_MtXwF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