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원욱, 박지현 옹호…"피해호소인 떠올라" 최강욱 비판

송고시간2022-05-05 23:32

정견 발표하는 이원욱
정견 발표하는 이원욱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은 5일 성희롱성 발언 논란을 일으킨 자당 최강욱 의원에 대해 "스스로 사과의 격을 무너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 의원의 발언에 대해 진상 조사를 지시하고 당 안팎의 '2차 가해' 행태를 지적한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에 대해서는 옹호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이날 밤 페이스북에 올린 '박지현 비대위원장을 옹호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문제의 소지가 있는 행동에는 사과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강욱 의원은 (성희롱성 발언에 대해) 가벼운 농담이라고 했고, 진실 공방 속에서 언론 등 외부에 내부 회의 내용을 흘린 사람이 누구인가를 밝혀내려는 움직임 속에서 2차 가해 논란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을 무공감, '내로남불'의 프레임에 가둬버린 '피해호소인'이라는 말이 떠올랐다. 민주당 특정 의원들은 피해자에 대한 사과가 먼저였지만 호소라는 말에 가두면서 (이들을) 피해자가 아닌 강박증에 걸린 사람으로 매도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사과가 먼저 필요한 일이면 사과하면 된다"며 "특정 용어에 대부분이 불쾌했다고 들었다면 사과하면 되고, 설혹 상대방이 잘못 들었다 해도 사과가 우선이다"라고 했다.

이 의원은 "최강욱 의원은 '의도한 바는 아니지만'이라는 용어로 사과문을 시작했고, SNS상에서 (문제를 제기한) 박 위원장을 비난하는 사람들에게 '고맙다'는 문장을 적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사과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는 어느 기자의 지적을 마음에 새겨야 한다. 공식 회의 상에서 더욱 품행을 단정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 의원은 당내 온라인 회의에서 동료 의원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며 결국 당 홈페이지와 자신의 SNS를 통해 "의도한 바는 아니지만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글을 작성했다.

그런 뒤에도 최 의원은 이날 자신을 민주당 소속 여성 보좌진이라고 주장하는 인물이 썼다는 '박 위원장의 태도에 동의하지 않는다. 최 의원에게 응원과 지지를 보낸다'는 취지의 글을 SNS에 공유하며 '고맙습니다'라고 썼다.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