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도 최선희, 데플림픽 한국 첫 金…홍은미도 금메달 획득

송고시간2022-05-05 14:53

beta

여자 유도 최선희(28·평택시청)가 2021 카시아스두술 데플림픽(청각장애인올림픽)에서 첫 금빛 낭보를 전했다.

최선희는 5일(한국시간) 브라질 카시아스두술 레크레이우 다 주벤투지에서 열린 데플림픽 여자 유도 70㎏ 결승에서 우크라이나의 마리나 포고렐로바를 절반승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뒤이어 여자 유도 78㎏에선 홍은미(38·안산시장애인체육회)가 카자흐스탄의 안나 크라모로바를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금 2개, 은 5개, 동 2개로 종합 6위

데플림픽 유도 금메달리스트 홍은미(왼쪽)와 최선희
데플림픽 유도 금메달리스트 홍은미(왼쪽)와 최선희

[한국농아인스포츠연맹 제공]

(카시아스두술=연합뉴스) 데플림픽 공동취재단 = 여자 유도 최선희(28·평택시청)가 2021 카시아스두술 데플림픽(청각장애인올림픽)에서 첫 금빛 낭보를 전했다.

최선희는 5일(한국시간) 브라질 카시아스두술 레크레이우 다 주벤투지에서 열린 데플림픽 여자 유도 70㎏ 결승에서 우크라이나의 마리나 포고렐로바를 절반승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이다.

뒤이어 여자 유도 78㎏에선 홍은미(38·안산시장애인체육회)가 카자흐스탄의 안나 크라모로바를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최선희는 경기 뒤 "실감이 안 난다"며 "색깔 상관없이 메달을 따자고만 생각했다. 후회 없이 즐기면서 경기를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즐기면서 매 순간 최선을 다하다 보니 금메달이 따라왔다"고 활짝 웃었다.

그는 동·하계 데플림픽을 모두 경험한 선수다.

2015년 한티만시스크 동계데플림픽 컬링 종목에 출전했고, 유도 선수로 나선 2017년 삼순 하계데플림픽에선 카타 종목 은메달, 단체전 동메달을 따냈다.

이번 대회에서 개인전 금메달까지 획득한 최선희는 "첫 데플림픽이던 2017년 삼순 대회에서 카타와 단체전 메달을 땄지만, 개인전 메달을 못 딴 아쉬움이 컸다. 그래서 이번 대회는 개인전 메달을 목표로 정말 열심히 훈련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잘 키워주시고 유도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최고의 지원을 해주신 부모님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최선희의 아버지 최효현 씨는 한국농아인스포츠연맹 사진작가로 봉사 중이다. 이날 대회에서 직접 딸이 우승하는 장면을 카메라에 담기도 했다.

최선희는 3년 뒤 다음 데플림픽을 바라본다.

"도쿄 대회에 한 번 더 도전할까 생각 중"이라는 그는 "그때도 목표는 메달 색깔 상관없이 즐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데플림픽 유도 메달리스트들
한국 데플림픽 유도 메달리스트들

왼쪽부터 양정무, 이진희, 최선희, 홍은미, 김민석. [한국농아인스포츠연맹 제공]

한국의 두 번째 금메달을 따낸 홍은미는 "기분 최고였다"며 기뻐했다.

2009년 첫 출전한 타이베이 대회서 금메달을 목에 건 홍은미는 2013년 소피아 대회 2관왕, 2017년 삼순 대회 개인전 은메달, 단체전 동메달에 이어 이날 4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금메달을 더 따고 싶었다"는 홍은미는 "유도에 대해서만큼은 욕심이 있는 편이다. 결코 유도를 끊고 싶지 않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초등학교 6학년 때 어머니의 권유로 유도복을 입은 뒤 그는 유도를 멈춘 적이 없다.

2017년까지 충북도청 실업팀에서 전문선수로 활약했고, 2018년부터 안산시장애인체육회 직원으로 일해 왔다.

낮에는 업무를, 저녁엔 운동을 병행하며 홍은미는 또 한 번 데플림픽에서 정상에 섰다.

대한민국 유도 대표팀은 이날까지 금메달 2개와 은메달 4개, 동메달 2개를 휩쓸었다.

6일 남녀 단체전을 남겨 두고 직전 삼순대회(금 2·은 3·동 2)에서 획득한 메달 수를 넘어섰다.

한편, 한국은 남자 사격 10m 공기소총에서 김우림(24·보은군청)이 은메달을 추가하며 금메달 2개, 은메달 5개, 동메달 2개를 수확했다. 종합 순위에선 6위다.

우크라이나가 금메달 19개, 은메달 6개, 동메달 13개로 1위를 달리고 있으며, 미국(금 6·은 2·동 7), 일본(금 5·은 4·동 4) 등이 뒤를 잇는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