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은 "FOMC 결과, 예상에 부합…파월 발언 다소 비둘기적"

송고시간2022-05-05 10:31

beta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4일(현지시각)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정책금리(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한 데 대해 한국은행은 "회의 결과가 대체로 시장 예상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한은은 5일 오전 이승헌 부총재 주재로 시장 상황 점검 회의(화상회의)를 열어 이런 평가를 내놨다.

"6, 7월 회의에서 0.50%포인트 인상이 검토돼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지만, 0.75%포인트 인상은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과 관련해서는 "다소 비둘기(통화완화 선호)적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은 상존…모니터링 강화"

한은 "FOMC 결과, 예상에 부합…파월 발언 다소 비둘기적" (CG)
한은 "FOMC 결과, 예상에 부합…파월 발언 다소 비둘기적"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4일(현지시각)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정책금리(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한 데 대해 한국은행은 "회의 결과가 대체로 시장 예상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한은은 5일 오전 이승헌 부총재 주재로 시장 상황 점검 회의(화상회의)를 열어 이런 평가를 내놨다.

"6, 7월 회의에서 0.50%포인트 인상이 검토돼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지만, 0.75%포인트 인상은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과 관련해서는 "다소 비둘기(통화완화 선호)적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부총재는 "글로벌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는 미국의 높은 인플레이션 상황과 연준의 연속적 0.5%포인트 인상 전망 등으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은 상존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장기화, 중국 경제성장 둔화 등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도 큰 상황"이라며 "대외 리스크(위험) 요인의 전개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하고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철저히 점검해달라"고 회의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연준은 3∼4일(현지시간) 열린 FOMC 정례회의에서 예상대로 정책금리(기준금리) 목표 범위를 0.25∼0.50%에서 0.75∼1.00%로 0.50%포인트 인상했다.

0.50%포인트 인상 결정은 2000년 5월 회의(6.0→6.5%) 이후 약 22년 만에 처음이다.

연준은 다음 달부터 대차대조표 축소(양적긴축)도 시작한다고 밝혔다. 연준이 유동성을 흡수하기 위해 국채, 정부기관채권, 정부 기관 MBS(주택저당증권) 보유량을 줄여나가겠다는 뜻이다.

[그래픽] 한미 기준금리 추이
[그래픽] 한미 기준금리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미 연준은 4일(현지시간) 이틀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발표하고 현재 0.25~0.5%인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 기준금리는 0.75~1.0% 수준으로 상승했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