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ESG 확산 앞장선다…'기후예산제' 전면 시행

송고시간2022-05-05 11:15

beta

서울시는 기후예산제를 전면 시행하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확산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서울시는 기후예산제를 올해 시정 전 분야로 확대해 내년도 예산에 반영하기로 했다.

서울연구원이 기후예산제 전면 도입을 가정해 2022년 회계연도 예산을 분석한 결과, 시 전체 예산(44조원) 가운데 기후영향사업은 3조4천억원 규모로 추산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투자·출연기관 경영평가 ESG 지표 신설…녹색제품 구매비율 70%로

탄소중립 (PG)
탄소중립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서울시는 기후예산제를 전면 시행하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확산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ESG 경영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친환경, 사회적 책임 경영, 지배구조 개선 등을 고려하는 기업 경영을 말한다.

서울시는 기후예산제를 올해 시정 전 분야로 확대해 내년도 예산에 반영하기로 했다. 사업별로 온실가스 배출 영향을 분석해 온실가스 감축이 예상되는 사업은 확대하고, 배출이 예상되는 사업은 규모를 축소하거나 배출 상쇄 방안을 마련하는 제도다.

시는 지난해 3개 본부·국(기후환경본부·푸른도시국·물순환안전국)에 기후예산제를 시범 도입했으며, 올해 125개 사업 3천725억원 규모를 '기후영향사업'으로 분류했다. 이를 통해 99만t의 온실가스 감축이 예상된다.

서울연구원이 기후예산제 전면 도입을 가정해 2022년 회계연도 예산을 분석한 결과, 시 전체 예산(44조원) 가운데 기후영향사업은 3조4천억원 규모로 추산됐다.

시는 매년 시행하는 26개 투자·출연기관 경영평가에도 ESG 관련 지표를 신설하기로 했다. 에너지 사용량, 폐기물 발생량, 녹색제품 구매실적 등을 평가지표로 설정하고 평가 결과를 기관장 및 직원 급여에 반영한다.

공공기관 녹색제품 의무구매도 확대한다. 녹색제품 구매심사 기준을 현행 70만원 이상에서 50만원 이상으로 강화하고, 시 녹색제품 구매액의 71%를 차지하는 건설·토목 분야는 의무구매 비율을 작년 32.6%(구매액 558억원)에서 2026년 7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시는 민간 부문의 ESG 참여 확대도 유도한다. 연 2조5천억원 규모에 달하는 전체 계약(공사·물품·용역 등)에서 ESG 우수기업을 우대하고 민간위탁 수탁자 선정 시에도 가점을 부여하도록 관련 지침 개정을 추진한다.

또한 대한상공회의소, 전국경제인연합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경영자총협회 등과 네트워크를 구축·운영하며 중소기업 대상 ESG 경영 전환 컨설팅을 확대한다.

녹색산업 육성 지원도 지속한다. 올해 지원 규모는 총 34억2천만원이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서울시는 동아시아 최초로 C40로부터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기후행동계획을 인증받는 등 기후변화 대응에 힘써왔다"며 "기업, 시민과 협력해 ESG 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