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간] 알맹이만 팔아요, 알맹상점·나의 친애하는 불면증

송고시간2022-05-04 16:04

beta

환경 보호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는 상황에서 한국 최초의 리필 스테이션(refill station)으로 주목을 받은 서울 마포구 망원동 '알맹상점'의 세 공동 대표가 쓴 첫 책이다.

책은 동네 시장의 비닐봉지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싶어 모인 저자들이 어쩌다 사장이 되기까지 고군분투기, 쓰레기를 하나라도 더 자원으로 활용하려는 노력, 시민들과 함께 목소리를 모아 기업과 국가를 변화시키는 캠페인 등을 소개한다.

어떻게 하면 불면 증세를 없앨 수 있을지 같은 병리학적 접근은 아니며, 잠들지 못한 숱한 밤을 겪으며 잠과 불면증에 대해 연구한 내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간] 알맹이만 팔아요, 알맹상점·나의 친애하는 불면증 - 1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 알맹이만 팔아요, 알맹상점 = 고금숙·이주은·양래교 지음.

환경 보호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는 상황에서 한국 최초의 리필 스테이션(refill station)으로 주목을 받은 서울 마포구 망원동 '알맹상점'의 세 공동 대표가 쓴 첫 책이다.

책은 동네 시장의 비닐봉지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싶어 모인 저자들이 어쩌다 사장이 되기까지 고군분투기, 쓰레기를 하나라도 더 자원으로 활용하려는 노력, 시민들과 함께 목소리를 모아 기업과 국가를 변화시키는 캠페인 등을 소개한다.

알맹상점은 손님들에게서 종이팩, 병뚜껑, 말린 커피 찌꺼기 등 쓰레기를 받아 재활용과 재사용이 가능한 곳으로 보내기도 한다. 이익이 나지 않는 일을 계속하는 이유는 쓰레기를 어떻게든 활용해 자원으로 순환시키고 싶은 간절함, 즉 쓰레기에 진심인 마음 때문이라고 강조한다.

위즈덤하우스. 280쪽. 1만6천원.

[신간] 알맹이만 팔아요, 알맹상점·나의 친애하는 불면증 - 2

▲ 나의 친애하는 불면증 = 마리나 벤저민 지음. 김나연 옮김.

영국 작가인 저자가 불면증을 주요 소재로 삼아 정리한 에세이다. 어떻게 하면 불면 증세를 없앨 수 있을지 같은 병리학적 접근은 아니며, 잠들지 못한 숱한 밤을 겪으며 잠과 불면증에 대해 연구한 내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책이 여성의 불면증에 초점을 맞춘 것도 눈여겨볼 만하다. 저자는 늘 순수함을 유지한 아버지와 걱정거리를 달고 산 어머니를 비교함으로써 불균형한 권력관계를 보여주는 하나의 예시가 될 수 있다고 적었다.

또 낮에 짠 수를 밤이면 다시 풀어 실타래를 감은 오디세우스의 아내 페넬로페의 행위를 재해석하고, 여성이 행하는 노동이 그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는 현실을 지적하기도 한다.

마시멜로. 208쪽. 1만4천원.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