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천 탈락 포항 시의원 3명 무소속 출마 선언

송고시간2022-05-04 14:22

beta

6월 1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공천에서 탈락한 경북 포항 남구 지역 광역·기초의원 예비후보들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현재 포항시의원인 조영원, 김철수 예비후보와 지난달 포항시의원직을 사퇴한 서재원 예비후보는 4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포항 남구·울릉 지역구 국회의원인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에게 우리도 속고 시민도 속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밀실에서 진행된 그들만의 공천에서 철저히 외면당했다"며 "공천 과정과 결정에 대해 낙천한 후보들에게 설명조차 하지 않아 결과를 받아들일 어떤 명분도 없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소속 출마 선언하는 포항시의원들
무소속 출마 선언하는 포항시의원들

[촬영 손대성]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6월 1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공천에서 탈락한 경북 포항 남구 지역 광역·기초의원 예비후보들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현재 포항시의원인 조영원, 김철수 예비후보와 지난달 포항시의원직을 사퇴한 서재원 예비후보는 4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포항 남구·울릉 지역구 국회의원인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에게 우리도 속고 시민도 속았다"고 밝혔다.

서 예비후보는 도의원 공천을 신청했고 조 예비후보와 김 예비후보는 시의원 공천을 신청했으나 모두 탈락했다.

이들은 "밀실에서 진행된 그들만의 공천에서 철저히 외면당했다"며 "공천 과정과 결정에 대해 낙천한 후보들에게 설명조차 하지 않아 결과를 받아들일 어떤 명분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매우 나쁜 풀뿌리 정치를 끝내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무소속으로 나서고자 한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포항 남구가 풀뿌리 민주주의 토대를 더 탄탄히 할 수 있도록 결과로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