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타일러 히로, NBA 식스맨상 수상…마이애미 선수 최초

송고시간2022-05-04 11:08

beta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의 가드 타일러 히로(22)가 '올해의 식스맨'으로 선정됐다.

NBA 사무국은 4일(한국시간) 히로가 2021-2022시즌 식스맨상 수상자로 뽑혔다고 밝혔다.

마이애미 소속 선수가 이 상을 받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타일러 히로
타일러 히로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의 가드 타일러 히로(22)가 '올해의 식스맨'으로 선정됐다.

NBA 사무국은 4일(한국시간) 히로가 2021-2022시즌 식스맨상 수상자로 뽑혔다고 밝혔다.

마이애미 소속 선수가 이 상을 받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히로는 100명의 스포츠 기자와 방송인으로 구성된 패널 투표에서 총 488점을 받아 케빈 러브(클리블랜드·214점), 캠 존슨(피닉스·128점)에게 압승했다.

투표에선 1위(5점), 2위(3점), 3위(1점) 표에 따라 차등 점수가 매겨지고, 이를 합산해 수상자를 가린다.

히로는 1위 표 96표를 휩쓸었고, 2위 표와 3위 표를 각각 두 장씩 받았다.

NBA에서 세 번째 시즌을 보낸 히로는 올 시즌 정규리그 66경기에서 평균 32.6분을 뛰며 20.7득점 5.0리바운드 4.0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 중 10경기만을 선발로 출전한 그는 리그에서 벤치 멤버 중 가장 많은 점수를 내며 맹활약했다.

NBA 선발 출전 기록이 집계된 1970-1971시즌 이후 최소 50경기 이상을 벤치 멤버로 출전해 평균 20득점 이상을 올린 선수는 히로가 5번째다.

그보다 앞서 털 베일리(1987-1988), 에디 존슨(1988-1989), 리키 피어스(1989-1990), 루 윌리엄스(2017-2018, 2018-2019)가 이 기록을 낸 바 있다.

벤치에서 시작한 경기에서 올 시즌 1천162점을 넣은 히로는 이 부문 구단 단일 시즌 최다 기록을 세우며 마이애미가 동부 콘퍼런스 1위(53승 29패)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데 힘을 보탰다.

2019 NBA 드래프트에서 전체 13순위로 마이애미에 지명된 히로는 세 시즌 동안 정규리그 175경기에서 평균 16.7득점 4.7리바운드 3.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