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가부도 위기' 러시아, 달러채 상환해 급한 불 끈 듯

송고시간2022-05-04 10:47

beta

서방의 초강력 경제제재로 국가부도 위기에 몰렸던 러시아가 국채 2건에 대한 이자와 원금을 상환하는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급한 불은 끈 셈인데, 러시아가 직면한 국가부도 위험이 해소된 건 아니라는 평가다.

로이터 통신은 3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가 발행한 달러 표시 국채 두 건과 관련해 일부 국채 보유자들이 최근 이자와 원금을 상환받았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로이터, 소식통 인용 "이자·원금 입금 일부 확인" 보도

모스크바 붉은광장의 젊은이들
모스크바 붉은광장의 젊은이들

[AP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서방의 초강력 경제제재로 국가부도 위기에 몰렸던 러시아가 국채 2건에 대한 이자와 원금을 상환하는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일단 급한 불은 끈 셈인데, 러시아가 직면한 국가부도 위험이 해소된 건 아니라는 평가다.

로이터 통신은 3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가 발행한 달러 표시 국채 두 건과 관련해 일부 국채 보유자들이 최근 이자와 원금을 상환받았다고 보도했다.

관련 절차에 밝은 익명의 소식통은 지난 2일 일부 채권보유자들에게 송금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로이터는 채권자 두 명의 계좌에 러시아가 상환한 이자와 원금이 입금된 사실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지난달 초 2022년 만기 국채 이자 및 원금 상환액과 2042년 만기 국채 이자까지 약 6억5천만 달러(약 8천200억원)를 상환하려다, 미 투자은행 JP모건체이스가 미 재무부의 지시로 결제 처리를 거부하면서 채무 불이행(디폴트) 위험에 노출됐다.

서방 제재로 국외에 예치된 외환이 대부분 동결되고 러시아 주요 은행이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스위프트) 결제망에서 퇴출당해 자금 흐름이 크게 경색된 탓이다.

이에 러시아는 달러화 대신 자국 루블화로 국채 보유자들에게 원금과 이자를 지급하려 했으나 시장감독기구인 신용파생상품결정위원회(CDDC)는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결국 30일간의 유예기간이 만료되는 이달 4일부로 러시아의 국가부도가 불가피할 것으로 여겨졌으나, 러시아는 국내 달러 보유고를 쥐어짜 상환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한 것으로 보인다.

모건스탠리의 투자전략가 사이먼 웨버는 "러시아는 아직 동결되지 않은 자산을 유로본드 상환에 사용해 (가용) 자원이 줄어드는 상황을 받아들였다. 미 재무부는 (전쟁 지속 자금이 고갈된다는 면에서) 이를 긍정적으로 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동시에 이런 금액은 에너지 수출 지속 등으로 러시아에 매달 유입되는 외환 규모에 비춰보면 큰 돈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러시아는 27일에도 2016년 발행한 달러 표시 국채와 2021년 발행한 유로 표시 국채에 대한 이자를 지급해야 한다.

이는 미 정부가 자국 금융기관에 러시아 중앙은행·재무부와의 거래를 금지하면서 러시아 국채 보유자에 대한 이자 등의 지급을 5월 25일까지 예외적으로 일시 허용한 조처가 만료된 뒤다.

AP 통신은 해당 조처가 연장되지 않는다면 설령 러시아가 이자 등을 상환하려 해도 미국 내 국채 보유자들은 이를 합법적으로 받을 방법이 없다고 보도했다.

러시아는 400억 달러(약 50조4천억원) 규모의 외채를 지니고 있으며, 이중 절반가량을 외국인이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전 기준으로 러시아는 6천400억 달러(약 807조원) 상당의 외환과 금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이중 상당 부분이 국외에 예치돼 있다가 국제사회 제재로 동결됐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