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 에너지 위기 중저소득층에 '26만원' 보조금 지급

송고시간2022-05-03 20:19

정부, 19조원 규모 에너지 지원책 승인…유류세 인하도 연장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 등으로 국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면서 경기침체 위기에 직면한 이탈리아가 추가로 대규모 가계·기업 지원책을 시행한다.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는 2일(현지시간) 내각 회의를 열어 140억 유로(약 18조6천556억 원) 규모의 에너지 지원책을 승인했다.

이번 지원책은 하루가 다르게 치솟는 에너지 가격에 시름하는 저소득 가계와 기업의 부담을 줄이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여기에는 연 소득 3만5천 유로(약 4천662만원) 이하인 국민에게 일회성으로 200유로(약 26만 원) 상당의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안이 들어있다. 전체 인구 5천930만 명 가운데 절반이 넘는 2천800만 명이 지원 대상이라고 안사(ANSA) 통신은 전했다.

에너지 소비가 큰 기업에는 세금 공제 혜택을 주고 반대로 추가 수익이 발생한 에너지 공급업체에는 초과 이득세를 물리는 내용도 포함됐다. 초과 이득세는 이번 대책의 재원 역할을 한다.

이날부로 만료되는 유류세 인하 조처는 오는 7월 9일까지 연장된다. 이에 따라 휘발유·경유 모두 L당 30.5센트(약 406원)의 절감 효과가 지속된다.

정부의 유류세 인하로 현재 이탈리아 일반 주유소의 휘발유·경윳값은 L당 1.8유로(약 2천400원) 안팎까지 떨어졌다.

올해 들어 이탈리아 정부가 내놓은 에너지 지원책 규모는 이번 대책을 포함해 총 295억 유로(약 39조3천170억 원)에 달한다.

이탈리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긴 터널에서 빠져나와 회복 국면을 보이는 경제가 에너지 위기와 우크라이나 전쟁 등에 발목이 잡히며 다시 침체 국면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이탈리아 통계청은 이탈리아의 1분기 경제성장률이 -0.2%(계절조정·잠정치)를 기록했다고 최근 밝혔다. 분기 기준으로 경제가 뒷걸음질 친 것은 코로나19 사태가 한창이던 2020년 4분기 이후 처음이다.

이탈리아 정부는 올해 연간 성장률 전망치도 4.7%에서 3.1%로 낮춰잡았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