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마리우폴 시장 "아조우스탈에 민간인 200명 이상 남아있어"

송고시간2022-05-03 18:29

beta

러시아군에 포위된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시장이 아조우스탈 제철소에 200명 이상의 민간인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딤 보이첸코 마리우폴 시장은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영 TV와 인터뷰에서 "아조우스탈에는 여전히 200명 이상의 민간인이 갇혀 있다"고 말했다.

보이첸코 시장은 "민간인이 아조우스탈에 남아있지만 어제 적의 포격과 공습이 재개됐고, 우크라이나군이 마리우폴을 계속 방어하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눈물의 피란길'…마리우폴 탈출한 우크라 할머니
'눈물의 피란길'…마리우폴 탈출한 우크라 할머니

(자포리지야 EPA=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탈출한 디나(81) 할머니가 인근 자포리지야에 도착해 눈물을 닦고 있다. 러시아군에 포위된 마리우폴에는 주민 수천 명이 여전히 고립된 채 대피를 기다리고 있다. 2022.5.3
sungok@y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러시아군에 포위된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시장이 아조우스탈 제철소에 200명 이상의 민간인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딤 보이첸코 마리우폴 시장은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영 TV와 인터뷰에서 "아조우스탈에는 여전히 200명 이상의 민간인이 갇혀 있다"고 말했다.

보이첸코 시장은 "민간인이 아조우스탈에 남아있지만 어제 적의 포격과 공습이 재개됐고, 우크라이나군이 마리우폴을 계속 방어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조우스탈 제철소는 마리우폴을 방어 중인 우크라이나군 36해병여단과 아조우 연대의 마지막 거점으로 우크라이나 병력 외에도 민간인 수백 명이 이곳에 대피해 있다.

지난 1일 우크라이나 정부는 유엔과 국제적십자위원회(ICRC)와 함께 아조우스탈 제철소로 피란한 민간인의 대피 작업을 시작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일 "100여 명으로 구성된 첫 번째 그룹이 이미 통제 구역으로 향하고 있으며, 내일(2일) 자포리자에서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아조우스탈을 빠져나온 민간인 100여 명은 아직 러시아군이 점령한 베르댠스크에 머무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이첸코 시장은 이날 "피란 행렬이 베르댠스크에서 자포리자를 향해 출발했다"며 "대피 작업이 아직 진행 중이기 때문에 매우 제한적으로 정보를 제공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피란민이 러시아가 점령한 지역을 떠나 우크라이나 통제 지역으로 오는 것이 여전히 어렵다"며 "아조우스탈에서 탈출한 인원을 포함해 피란민 2천여 명이 베르댠스크에 발이 묶여있다"고 전했다.

kind3@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dOfkxXWL-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