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전투기 40대 격추했다던 '키이우의 유령'은 허구"

송고시간2022-05-03 09:59

beta

우크라이나 공군이 러시아 전투기 40대를 격추했다고 알려져 '키이우의 유령'으로 불리던 자국 파일럿이 실존 인물이 아닌 허구의 캐릭터였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3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을 통해 "'키이우의 유령'은 우크라이나인들이 창조한 가상의 영웅"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타라발카 소령은 '키이우의 유령'이 아니고, 그는 40대의 전투기를 격추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공 지키는 우크라 조종사들의 집합적 이미지"…"사기진작 위해 창작"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우크라이나 공군이 러시아 전투기 40대를 격추했다고 알려져 '키이우의 유령'으로 불리던 자국 파일럿이 실존 인물이 아닌 허구의 캐릭터였다고 밝혔다. 이는 해당 파일럿의 전사설이 나온 이후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3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을 통해 "'키이우의 유령'은 우크라이나인들이 창조한 가상의 영웅"이라고 밝혔다.

'키이우의 유령'으로 알려진 우크라이나 조종사 스테판 타라발카
'키이우의 유령'으로 알려진 우크라이나 조종사 스테판 타라발카

[페트로 포로센코 전 우크라이나 대통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공군의 이 같은 발표는 '키이우의 유령'이 전투 도중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온 직후 이뤄진 것이다.

앞서 우크라이나 현지 언론들은 '키이우의 유령'으로 알려진 스테판 타라발카 소령이 3월 13일 압도적인 숫자의 적군과 싸우다가 그가 몰던 MIG-29가 격추되면서 사망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영국 언론 더 타임스도 지난달 29일 현지 소식통을 통해 타라발카 소령의 신원과 사망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타라발카 소령은 '키이우의 유령'이 아니고, 그는 40대의 전투기를 격추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SNS 상의 '키이우의 유령' 모습은 한 사람이 아니라 수도의 하늘을 지키는 40전술항공여단 조종사들의 집합적 이미지"라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침공 초기에 타라팔카 소령이 러시아 전투기 6대를 격추했다면서 트위터에 그를 '키이우의 유령'으로 칭한 영상을 올리고 전쟁영웅으로 추켜세웠다.

우크라이나가 전쟁 이후 격추했다고 주장한 러시아 항공기 190대 중 40대 이상을 타라발카 소령이 격추했다는 설도 있었다.

그러나 타라발카 소령의 신원이 공개되지 않으면서 이런 영웅담이 국민 사기를 북돋우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됐으나, 우크라이나 정부는 이 같은 추측을 부인했다. 이후 헬멧과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타라발카 소령의 사진이 '키이우의 유령'으로 공개되기도 했다.

'키이우의 유령'은 전시마다 있었던 선전전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사무엘 울리 텍사스 대학 교수는 "선전은 좋은 것도 나쁜 것도 아니다"라며 "통제를 위한 것은 맞지만, 중요한 것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독재정권으로부터 공격받을 때 나라를 하나로 뭉치기 위해 사용하는지 여부"라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에 말했다.

영국 BBC 방송은 익명의 우크라이나 군사 전문가를 인용해 "'키이우의 유령' 영웅담은 국민이 단순한 이야기를 필요로 할 때 사기를 올리도록 도와줬다"고 지적했다.

한편, 우크라이나 군은 러시아 항공기 190대를 격추했다고 주장하지만 실제 러시아 공군의 손실은 26대라는 주장도 있다. 이 같은 의견을 내놓는 군사 전문가들은 피격된 러시아 항공기가 대부분 지대공 미사일, 특히 휴대용 대공방어 무기에 의해 격추됐다고 밝혔다.

jos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d4bmdNq0C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