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FIFA도 NFT 시작하나…블록체인 업체와 카타르WC 후원계약

송고시간2022-05-03 08:52

알고랜드와 '기술적 협력' 관계 맺기로…11년 만의 미국 스폰서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릴라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릴라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이 대체불가토큰(NFT) 시장에 뛰어들 전망이다.

미국 AP통신은 FIFA가 미국의 블록체인 업체 알고랜드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스폰서 계약을 맺었다고 3일 보도했다.

AP에 따르면 FIFA는 이번 계약이 스폰서 계약임과 동시에 FIFA가 디지털 자산 전략을 개발하는 데에 도움이 될 '기술적 협력'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축구계는 FIFA가 다른 스포츠 단체처럼 NFT를 활용한 사업을 시작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미국프로농구(NBA), 미국프로야구(MLB) 등이 블록체인업체와 협업해 NFT 선수 카드를 만들어 시장에 내놓은 바 있다.

유럽의 몇몇 프로축구 리그도 NFT 선수 카드를 만들어 팔고 있다.

FIFA 본부
FIFA 본부

[EPA=연합뉴스]

AP는 "알고랜드와 협업은 FIFA가 축구와 관련한 NFT 사업을 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번 계약은 FIFA가 11년 만에 체결한 미국 회사와 스폰서 계약이기도 하다.

FIFA는 2014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브라질을 핵심 시장으로 삼고 있는 존슨앤드존슨과 2011년 스폰서 계약을 맺었는데, 이게 미국 회사와의 마지막 계약이었다.

이후 FBI(미국연방수사국)의 FIFA에 대한 부패 혐의 수사가 본격화되면서 한동안 미국 회사들이 FIFA 스폰서로 나서는 것을 꺼리는 분위기가 조성된 탓이다.

2026 북중미 월드컵을 커다란 상업적 기회로 여기는 FIFA는 이번 알고랜드와 스폰서십을 기점으로 미국 회사와 접촉점을 늘려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