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이브 첫 걸그룹' 르세라핌 "누구도 가지 않은 길 가겠다"

송고시간2022-05-02 16:39

beta

하이브 첫 걸그룹으로 가요계의 주목을 받는 르세라핌이 2일 첫 미니음반 '피어리스'(FEARLESS)를 내고 그 시작을 알렸다.

르세라핌은 2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데뷔 음반은) 그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가보겠다는 뜻을 담은 앨범"이라며 "많은 분이 기다리신 만큼 클래스가 다른 팀이 무엇인지 보여드리겠다"고 소개했다.

홍은채는 "우리 르세라핌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노래와 퍼포먼스로 표현하는 그룹"이라며 "우리의 당당한 모습을 보고 누군가 '나도 저렇게 되고 싶다'고 느낀다면 너무나 행복할 듯하다. 앞으로도 솔직한 이야기를 담은 음악으로 좋은 영향을 끼치도록 하겠다"고 당차게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방시혁이 직접 그룹명 지어…"여러분 이야기니 당당하고 도도하게" 조언

'3번째 데뷔' 사쿠라 "전 세계 무대로 활동하고 싶어…부담 가져야 성장 가능"

하이브 최초 걸그룹 르세라핌 데뷔
하이브 최초 걸그룹 르세라핌 데뷔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의 카즈하(왼쪽부터), 김채원, 김가람, 사쿠라, 홍은채, 허윤진이 2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데뷔 앨범 'FEARLESS'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5.2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하이브 첫 걸그룹이라는 관심에) 솔직히 부담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이죠. 부담되면서도 한편으로는 그 관심에 감사했어요. 주변을 의식하기보다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하자,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자고 이야기했어요." (사쿠라)

하이브 첫 걸그룹으로 가요계의 주목을 받는 르세라핌이 2일 첫 미니음반 '피어리스'(FEARLESS)를 내고 그 시작을 알렸다.

르세라핌은 2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데뷔 음반은) 그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가보겠다는 뜻을 담은 앨범"이라며 "많은 분이 기다리신 만큼 클래스가 다른 팀이 무엇인지 보여드리겠다"고 소개했다.

르세라핌은 걸그룹 아이즈원 출신 김채원·사쿠라, 오디션 '프로듀스48' 출신 허윤진을 비롯해 카즈하, 김가람, 홍은채 등 6명으로 구성됐다. 사쿠라와 카즈하 두 명의 일본인 멤버를 둔 다국적 그룹이다.

팀명 르세라핌은 '아임 피어리스'(I'M FEARLESS)의 글자 배열을 바꿔 만든 것으로, 세상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두려움 없이 나아가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멤버 카즈하는 "15년간 발레를 하다가 K팝 매력에 빠져 아이돌을 꿈꾸게 됐다"며 "이렇게 좋은 멤버를 만나 데뷔의 꿈을 이뤄 너무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은채는 "우리 르세라핌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노래와 퍼포먼스로 표현하는 그룹"이라며 "우리의 당당한 모습을 보고 누군가 '나도 저렇게 되고 싶다'고 느낀다면 너무나 행복할 듯하다. 앞으로도 솔직한 이야기를 담은 음악으로 좋은 영향을 끼치도록 하겠다"고 당차게 말했다.

르세라핌은 '방탄소년단의 아버지' 방시혁 의장이 직접 총괄 프로듀싱을 맡는 등 시작부터 공을 들여 화제를 모았다.

방시혁은 그룹명 '르세라핌'을 직접 지은 것에 더해 타이틀곡 '피어리스'와 수록곡 '더 그레이트 머메이드'(The Great Mermaid) 제작에 참여하는 등 깊이 관여했다.

멤버들에 따르면 방시혁은 음반 제작 과정에서 "(이 노래는) 여러분의 이야기니까 당당하고 도도하게 표현하면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고 한다.

사쿠라 '세번째 데뷔 무대에요'
사쿠라 '세번째 데뷔 무대에요'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의 사쿠라가 2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데뷔 앨범 'FEARLESS'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5.2 ryousanta@yna.co.kr

음반에는 세상을 향해 던지는 포부를 3개 국어로 담은 인트로곡 '더 월드 이즈 마이 오이스터'(The World Is My Oyster), 김채원과 허윤진이 작사에 참여한 디스코 펑크 스타일의 곡 '블루 플레임'(Blue Flame), 인어공주 이야기를 재해석한 '더 그레이트 머메이드', 이솝 우화 속 여우와 신 포도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팝 장르 곡 '사워 그레이프스'(Sour Grapes)까지 총 다섯 곡이 담겼다.

김채원은 "저와 허윤진이 쓴 가사가 '블루 플레임'에 채택돼 실리게 됐다"며 "데뷔 음반 크레딧에 이름을 올릴 수 있어서 행복하다.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곡 작업에 참여하고 싶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피어리스'는 강렬한 퍼포먼스가 인상적인 펑크 기반의 얼터너티브 팝 장르의 곡이다. 과거에 연연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녹여냈다.

바닥에 누운 상태로 시작해 이목을 집중시키는 것을 비롯해 힘 있게 앞으로 걸어 나오는 '캣워크 춤' 등의 안무가 인상적이다.

이들은 하이브의 첫 걸그룹이라는 화제성에 더해 김채원과 사쿠라를 통해 옛 아이즈원 팬덤 일부를 흡수하며 데뷔 음반부터 선주문량 38만장을 기록하는 등 성공적인 스타트를 끊었다.

사쿠라는 "첫 선주문량 기사가 나왔을 때 멤버들 가운데 내가 가장 먼저 일어나 이를 확인하고 단체 대화방에 링크를 보내주고 부모님께도 연락드렸다"며 "팬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기쁘게 말했다.

김가람은 "사쿠라가 링크한 선주문량 기사를 보고 다들 너무 좋아서 이모티콘 올리고 난리가 났다"며 "그다음에 (선주문량이) 업데이트된 기사가 올라왔을 때는 다 같이 연습실에서 보고 소리를 지르고 말았다"고 말했다.

르세라핌 리더 김채원
르세라핌 리더 김채원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의 김채원이 2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데뷔 앨범 'FEARLESS'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5.2 ryousanta@yna.co.kr

멤버 가운데 사쿠라는 2011년 일본 인기 걸그룹 HKT48로 데뷔해 AKB48 그룹의 주력 멤버로 활동한 이후 2018∼2021년 아이즈원에 이어 이번이 벌써 세 번째 데뷔다.

AKB48·HKT48 동료 혼다 히토미와 야부키 나코가 아이즈원 해체 이후 원래 소속 그룹으로 돌아간 것과 달리 사쿠라는 지난해 HKT48을 졸업하고 한국에서 또다시 신인으로 도전하는 길을 택했다.

그는 한국 시장 재도전 이유를 묻자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싶다고 생각하던 와중에 쏘스뮤직에서 새 걸그룹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이야기를 나눴는데 저와 맞는 부분이 많아서 합류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0여 년간의 걸그룹 경험을 비춰보며 "이번 세 번째 데뷔도 더 잘하고 싶다는 생각에 부담이 된다"면서도 "사람이 부담을 계속 가져야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앞으로 르세라핌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과거 학교폭력 연루 의혹이 제기된 멤버 김가람 관련 질문이 나오자 리더 김채원은 "이 사항에 대해서는 회사와 논의 중이고 절차에 맞게 대응 중이라서 직접 말씀드리기가 적절하지 않아 추후에 말씀드리겠다"는 말로 대답을 갈음했다.

김가람은 이에 "제가 뭐라고 말씀드리기 어렵다는 점을 이해 부탁드린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열심히 트레이닝을 받으며 데뷔 준비를 해 왔고, 그 과정에서 제 새로운 모습도 발견했어요. 앞으로 더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겠습니다." (김채원)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