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강욱, 당내 회의서 성희롱 발언"…崔 "취지 왜곡"(종합2보)

송고시간2022-05-02 21:08

beta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이 당내 온라인 회의에서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2일 제기됐다.

이날 헤럴드경제는 최 의원이 최근 온라인으로 진행된 당내 회의에서 동료 의원을 향해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최 의원은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리고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내용의 보도가 있는데, 법사위원들 간에 검찰개혁 논의가 진행되는 중 심각한 분위기를 환기하기 위한 가벼운 농담에 불과한 발언이었는데도 취지가 왜곡되어 보도돼 심각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당 지도부, 사실관계 조사 착수할 듯…국힘 "처참한 성인지 감수성"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이 당내 온라인 회의에서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2일 제기됐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즉각 부인했다. 그러나 사실로 드러날 경우 당내 징계를 받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날 헤럴드경제는 최 의원이 최근 온라인으로 진행된 당내 회의에서 동료 의원을 향해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의원이 화상회의 화면에 보이지 않자 이를 지적하면서 성적인 행위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날 회의는 향후 인사청문회 방향 등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이 모인 자리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법사위원 중 유일한 여성인 이수진(서울 동작을) 의원 등 일부는 불참했고, 이들을 대신해서는 보좌진이 참석했다고 한다.

최 의원은 보도 내용에 대해 반박했다.

최 의원은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리고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내용의 보도가 있는데, 법사위원들 간에 검찰개혁 논의가 진행되는 중 심각한 분위기를 환기하기 위한 가벼운 농담에 불과한 발언이었는데도 취지가 왜곡되어 보도돼 심각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성희롱 의도·취지의 발언이 아니었다는 점을 충분히 확인할 수 있었을 텐데, 대화 당사자에게 (해당 사실을) 취재하지 않은 점도 안타깝다"며 "다만 오해를 일으켜 불쾌감을 느끼게 해 드린 점에 대해 참석자들께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최 의원 측 관계자도 "해당 의원이 보이지 않자 최 의원이 장난을 치는 식으로 발언을 한 것은 사실"이라며 "'어린 학생들이 짤짤이 하는 것처럼 그러고 있는 것이냐'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학생들이 몰래 하는 일종의 '돈 따먹기 놀이'를 지칭하는 은어인 '짤짤이'라는 단어를 사용했을 뿐, 성적인 의미가 담긴 말은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해당 의혹이 성(性) 비위 문제에 해당하는 만큼 사실 여부 조사 등 당내 조치는 불가피해 보인다.

당장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최 의원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하는 한편 중앙당 윤리심판원의 관련 절차 개시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적절한 조치가 무엇인지, 징계를 하게 되면 어떻게 할지는 철저히 사실관계를 따져보는 게 우선"이라며 "이 건을 윤리심판원에 안 보내고 비대위에서 바로 논의해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즉각 비판에 나섰다.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해당 발언이 왜 문제인지도 인지하지 못하는 처참한 성인지 감수성에 개탄을 금할 길이 없다"며 "안희정, 오거돈, 박원순 세 광역단체장의 사태를 겪고도 전혀 학습된 게 없다는 점에서 문제가 더욱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지현 비대위원장의 말대로 '멱살이라도 잡아야' 정신 차릴 민주당"이라며 "최 의원은 성적 모멸감을 호소하는 피해자들은 물론 민주당의 반복되는 성 비위에 실망한 국민께도 즉각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