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각장애 올림픽 데플림픽, 2일 브라질 카시아스두술서 개막

송고시간2022-05-02 14:41

beta

전 세계 청각장애 스포츠인들의 축제인 2021 카시아스두술 데플림픽이 막을 올렸다.

카시아스두술 데플림픽은 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카시아스두술 세지스포츠센터에서 열린 개회식을 시작으로 열전에 돌입했다.

남미 대륙에서 최초로 열리는 이번 제24회 카시아스두술 대회에는 총 20개 종목에 77개국 선수단 4천200여 명이 참가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6일까지 보름간 열전…우리나라는 4회 연속 '톱3' 진입 목표

개회식장 입장하는 대한민국 선수단
개회식장 입장하는 대한민국 선수단

[한국농아인스포츠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카시아스두술=연합뉴스) 데플림픽 공동취재단 = 전 세계 청각장애 스포츠인들의 축제인 2021 카시아스두술 데플림픽이 막을 올렸다.

카시아스두술 데플림픽은 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카시아스두술 세지스포츠센터에서 열린 개회식을 시작으로 열전에 돌입했다.

1924년 프랑스 파리에서 처음 시작된 데플림픽은 청각장애 선수들의 올림픽이다.

당초 지난해 12월 열리려던 이번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기돼 이날부터 16일까지 진행된다.

남미 대륙에서 최초로 열리는 이번 제24회 카시아스두술 대회에는 총 20개 종목에 77개국 선수단 4천200여 명이 참가한다.

한국은 이번 대회 역대 최다 규모인 148명(선수 81명, 경기 임원 22명, 본부 임원 45명)의 선수단을 파견했다.

육상, 수영, 사격, 배드민턴, 태권도, 유도, 탁구, 축구 등 8개 종목에서 금메달 9개 이상, 종합 3위 수성을 목표 삼았다.

2009년 대만 타이베이 대회와 2013년 불가리아 소피아 대회, 2017년 터키 삼순 대회에서 3회 연속 역대 최고 성적인 종합 3위에 오른 한국은 4회 연속 '톱3'에 도전한다.

이날 개회식에서 한국 선수단은 38번째로 등장했다.

태권도 80㎏급 3연패에 도전하는 이학성(28·김포시청)이 기수로 나섰고, 노란 상의에 쪽빛 하의로 된 개량한복 차림의 선수단은 태극기를 흔들며 개회식을 즐겼다.

우크라이나 선수단 입장
우크라이나 선수단 입장

[한국농아인스포츠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쟁 중에도 대회에 나선 우크라이나 선수단은 'STOP WAR'(전쟁을 멈춰주세요)라는 문구를 새긴 국기를 들고 입장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경기장을 메운 관중과 선수들은 기립 박수로 연대했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와 이에 동조한 벨라루스의 이번 대회 참가가 금지된 가운데, 우크라이나는 259명의 선수단을 파견했다.

개회식 직후 한국 선수단은 본격적인 레이스에 돌입한다.

2일 오후 10시 김영욱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이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조별리그 첫 승에 도전한다.

3일 김태영(32·대구시설공단), 김기현(29·창원시청)이 출전하는 남자 사격 10m 공기권총에선 한국의 첫 메달이 기대된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