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진영, LPGA 투어 팔로스 버디스 챔피언십 1타 차 준우승(종합)

송고시간2022-05-02 14:15

beta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팔로스 버디스 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에서 준우승했다.

고진영은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팔로스 버디스 이스테이츠의 팔로스 버디스 골프클럽(파71·6천25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로 5언더파 66타를 쳤다.

3월 HSBC 챔피언스 이후 2개월 만에 투어 14승에 도전한 고진영은 공동 선두로 먼저 경기를 마쳤으나 뒤 조에서 경기한 앨릭스가 남은 홀에서 타수를 줄이는 바람에 연장전에 1타가 부족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진영
고진영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팔로스 버디스 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에서 준우승했다.

고진영은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팔로스 버디스 이스테이츠의 팔로스 버디스 골프클럽(파71·6천25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로 5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9언더파 275타의 성적을 낸 고진영은 10언더파 274타로 정상에 오른 머리나 앨릭스(미국)에 이어 단독 2위로 대회를 마쳤다.

3월 HSBC 챔피언스 이후 2개월 만에 투어 14승에 도전한 고진영은 공동 선두로 먼저 경기를 마쳤으나 뒤 조에서 경기한 앨릭스가 남은 홀에서 타수를 줄이는 바람에 연장전에 1타가 부족했다.

고진영은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12위로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했으나 7번 홀(파5) 이글 등 전반에만 4타를 줄이며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12번 홀(파4)에서도 한 타를 더 줄여 한때 단독 1위까지 올랐던 고진영은 곧바로 13번 홀(파3)에서 1타를 잃고 앨릭스, 리디아 고(뉴질랜드), 해나 그린(호주) 등과 공동 선두가 됐다.

머리나 앨릭스
머리나 앨릭스

[AFP=연합뉴스]

이후 우승 경쟁은 9언더파 고지에 먼저 오른 고진영과 앨릭스의 다툼으로 좁혀졌다.

앨릭스가 먼저 12번 홀 버디로 9언더파를 찍자, 고진영도 질세라 16번 홀(파5) 버디로 응수하며 공동 선두를 유지했다.

고진영이 먼저 경기를 끝냈을 때까지 둘이 9언더파로 공동 1위를 달렸으나 앨릭스가 역시 16번 홀에서 타수를 줄이며 10언더파가 됐고, 이후 남은 두 홀에서 타수를 지키며 우승 상금 22만5천 달러(약 2억8천만원) 주인공이 됐다.

1990년생 앨릭스는 2018년 9월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이후 3년 8개월 만에 투어 2승째를 달성했다.

고진영이 받은 단독 2위 상금은 13만9천572 달러, 한국 돈으로 1억7천만원 정도다.

고진영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어제보다 바람이 덜 불어 경기를 잘하면 우승 기회가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며 "전반 9개 홀에서는 좋은 플레이가 나왔지만 후반 들어서는 그러지 못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7번 홀에서 긴 이글 퍼트를 넣은 그는 "오른쪽으로 부는 바람에 5번 우드로 친 것이 이글 기회로 이어졌다"며 "한국 팬분들도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3라운드까지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3위였던 박인비(34)는 이날 1타를 잃고 최종합계 4언더파 280타, 공동 16위를 기록했다.

3라운드까지 1타 차 1위였던 그린은 이날 1오버파에 그쳐 최종합계 7언더파 277타, 공동 5위로 밀렸다.

LPGA 투어는 한 주를 쉬고 12일부터 나흘간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턴에서 열리는 파운더스컵으로 시즌 일정을 이어간다. 파운더스컵은 고진영이 2019년과 2021년에 우승한 대회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