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서 법원 데려간다던 교도관, 수감자와 함께 실종

송고시간2022-05-02 07:58

법원 일정 없었다는 사실 뒤늦게 밝혀져…"탈옥 지원 등 모든 가능성 수사"

구치소에서 실종돼 현상수배된 케이시 화이트
구치소에서 실종돼 현상수배된 케이시 화이트

[로더데일<미 앨라배마주>AP=연합뉴스. 로더데일 카운티 보안관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교도관과 수감자가 함께 실종되는 일이 발생해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1일(현지시간) CNN방송 등에 따르면 앨라배마주 로더데일 카운티 구치소의 여성 간부인 비키 화이트(56)는 지난달 29일 남성 수감자인 케이시 화이트(38)와 함께 구치소를 나섰다.

케이시가 정신 감정을 받도록 법원에 데려다준 뒤 자신은 몸이 좋지 않아 병원에 들르겠다는 말을 남겨놓고서다.

하지만 두 사람은 이후 연락이 끊겼다. 둘은 친척 관계도 아니다.

이후 수사 당국은 당일 케이시에 대한 어떤 정신 감정이나 법원 심리도 예정돼 있지 않았고, 비키 역시 병원을 방문하지 않은 사실을 알아냈다.

수사 당국이 비키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음성 사서함으로 곧바로 넘어갔다.

두 사람이 타고 간 차량은 한 쇼핑센터 주차장에서 발견됐지만, 주변 보안영상을 살펴봐도 두 사람이 다른 차량에 탔다는 증거는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케이시의 탈옥 지원 등 모든 가능성을 살펴보는 중이라면서도, 설령 그렇다고 해도 비키가 위험에 처한 상태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케이시는 2015년 주거침입, 차량탈취 등 혐의로 75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었다. 또 2020년에는 2015년 발생한 여성 살인 사건의 범인이라고 자백했다가 이후 부인해 이 구치소에서 재판을 기다리는 중이었다.

케이시는 2020년 인질을 붙잡아 탈옥하는 계획을 세웠다가 탄로 나기도 했다. 또 살인 혐의를 받고 있어 항상 주변에 2명의 교도관이 따라붙어야 하지만, 비키는 이 규정을 어긴 것으로 드러났다.

비키는 실종 당시 9㎜ 권총을 소지했으며, 실종 전날 퇴직 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두 사람의 실종과 관련한 정보를 제공하는 이에게 1만 달러의 보상금을 내건 상태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