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미있게 놀자"…국립박물관 2곳서 어린이 전시 잇따라 개막

송고시간2022-05-01 16:33

beta

어린이날 100회를 맞아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민속박물관이 어린이박물관에서 잇따라 새로운 기획전을 연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부모와 자녀가 '놀이', '선물', '대화'를 매개로 소통할 수 있는 특별전 '모두가 어린이'를 3일 개막한다고 1일 밝혔다.

국립민속박물관은 어린이 운동 선구자인 소파 방정환(1899∼1931)이 어린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주제로 꾸민 전시 '오늘은 어린이날, 소파 방정환의 이야기 세상'을 4일부터 개최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앙박물관 '모두가 어린이'·민속박물관 '오늘은 어린이날'

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 특별전 '모두가 어린이'
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 특별전 '모두가 어린이'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어린이날 100회를 맞아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민속박물관이 어린이박물관에서 잇따라 새로운 기획전을 연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부모와 자녀가 '놀이', '선물', '대화'를 매개로 소통할 수 있는 특별전 '모두가 어린이'를 3일 개막한다고 1일 밝혔다.

1부 '함께 놀자', 2부 '서로의 선물', 3부 '이야기하자' 등 세 가지 주제 공간에서 10가지 체험 활동을 할 수 있다.

어린이의 몸짓에 따라 새싹, 뭉게구름, 낙엽, 눈 등이 움직이며 다른 계절 풍경을 보여주는 반응형 멀티미디어 콘텐츠, 전통 회화를 소재로 제작한 퍼즐, 어린이들이 들어갈 수 있는 커다란 선물 상자 등이 마련된다.

또 부모와 자녀가 각각 주고 싶은 선물과 받고 싶은 선물을 선택해 비교하고, 풍속화 속에 등장하는 다양한 어린이를 찾아볼 수 있다. 사진을 찍으면 어른은 어린이로, 어린이는 어른으로 얼굴이 변하는 체험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특별전과 함께 지난해 12월 '발견과 공감'을 주제로 재개관한 상설전도 둘러보면 좋다.

세계발명말판
세계발명말판

[국립민속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립민속박물관은 어린이 운동 선구자인 소파 방정환(1899∼1931)이 어린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주제로 꾸민 전시 '오늘은 어린이날, 소파 방정환의 이야기 세상'을 4일부터 개최한다.

방정환이 신문과 잡지 등에 실었던 동화 '까치의 옷', '시골 쥐의 서울 구경' 등을 활용해 어린이들이 다양한 체험으로 개, 닭, 돼지 등 동물을 만날 수 있도록 했다.

또 1931년 1월 발행된 '어린이' 잡지의 부록이었던 '세계발명말판'과 '어린이' 1929년 2월호 부록으로 제공된 게임 '금강껨' 원본을 최초로 공개한다. 어린이들은 새롭게 제작된 두 게임을 즐길 수 있다.

국립민속박물관은 어린이날을 맞아 5∼7일 서울 본관에서 방정환의 뜻을 기리는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개방형 수장고가 있는 파주관에서도 5일 어린이날 행사가 펼쳐진다.

한편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은 오는 31일까지 각 박물관의 어린이날 기념 특별전을 관람하고 찍은 인증사진을 지정된 해시태그와 함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람 중 400명에게 선물을 준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