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창사 붕괴 건물서 사흘간 7명 구조…매몰·연락두절 50여명(종합)

송고시간2022-05-01 23:50

8층 사고건물, 증축·구조변경 거친 주민자가건축물로 확인돼

중국 창사의 붕괴 건물 항공사진
중국 창사의 붕괴 건물 항공사진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지난달 29일 중국 후난성 창사에서 주상복합 건물 붕괴 사고가 발생한 지 사흘째인 1일까지 모두 7명이 구출됐지만 아직 매몰되거나 연락이 두절된 인원이 50명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신문망 등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밤 기준으로 23명이 붕괴 건물 안에 매몰된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로부터 57시간여 경과한 1일 오후 10시(이하 현지시간) 현재까지 그중 7명이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 사고 현장 주변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나 연락이 닿지 않는 사람이 39명으로 파악됐다.

즉, 매몰되거나 연락이 두절돼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인원이 50명 이상인 셈이다.

연락이 닿지 않는 사람 중에는 사고 현장과 가까운 창사의학원(의대) 학생들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사고 이후 연락이 두절된 창사의학원 학생들의 학부모들은 지난달 30일 자녀들을 찾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후난성·창사시 정부에 촉구하는 청원서를 냈다. 청원서에는 연락이 되지 않는 학생 36명의 명단이 적시됐다.

무너진 건물은 총 8층인 것으로 파악됐다. 2층은 식당, 3층은 영화 상영 카페, 4∼6층은 민박집, 7∼8층은 가정집으로 각각 사용되고 있었다고 중국청년보는 전했다.

구조 작업과 함께 사고 원인 규명이 진행되는 가운데, 사고 건물은 이른바 '주민 자가 건축물'인 것으로 파악됐다.

주민들이 업자를 고용해 짓는 경우가 많은 주민 자가 건축물은 전문가의 설계를 거치지 않는 사례가 적지 않은 탓에 오래전부터 안전상의 취약성이 지적돼 왔다.

특히 사고 건물은 당초 6층 건물로 지어졌으나 2018년 8층으로 증축됐고 입주자에 의한 구조 변경도 이뤄졌다고 지난달 30일 창사시 당국자가 회견에서 밝혔다.

중국 비상관리부의 황밍 부장은 "이번 사고는 일련의 심층적인 모순과 문제를 드러냈다"며 각지에서 주민 자가 건축물의 안전 위험성을 조사해 부실시공, 무단 구조변경 등 위법 행위를 법에 따라 단속하라고 일선 당국에 지시했다.

하반기에 열리는 5년 주기 당 대회를 앞두고 민심 악화를 부를 수 있는 이번 사고에 중앙 정부도 긴박하게 대응하고 있다.

시진핑 국가주석은 사고 이튿날인 지난달 30일 "부상자와 실종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고,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책임자에 대해 법에 따라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중요 지시를 내렸다.
  이후 창사시 공안국은 사고 건물에 대해 허위 안전검사 보고서를 발부한 업체 관계자 등 9명을 형사 구류(체포와 유사)했다고 1일 밝혔다.

중국 창사 붕괴건물서 구조작업
중국 창사 붕괴건물서 구조작업

[창사 로이터=연합뉴스]

jhch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l_UjpnHUk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