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실 '2실 5수석' 인선…국가안보실장에 김성한(종합2보)

송고시간2022-05-01 18:55

beta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일 새 정부 초대 국가안보실장에 김성한 전 외교부 차관을 임명하는 등 대통령실 수석비서관급 이상 인선을 발표했다.

'2실(비서실·안보실) 5수석(경제·사회·정무·홍보·시민사회)'을 주축으로 하는 주요 인선이 마무리됨에 따라 후속 비서관 인선 등도 속도를 낼 예정이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이러한 내용의 대통령실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보실 1차장 김태효·2차장 신인호…경호처장 김용현

경제 최상목·사회 안상훈·정무 이진복·시민사회 강승규·홍보 최영범

"슬림한 대통령실로"…시민사회수석 확대개편·경제안보비서관 신설

'안철수 요청' 과학교육수석 신설은 일단 무산

취재진 질문받는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
취재진 질문받는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장제원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이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2실·5수석' 체제로 개편된 대통령실 인선 발표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오른쪽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내정자. 2022.5.1 [인수위사진기자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일 새 정부 초대 국가안보실장에 김성한 전 외교부 차관을 임명하는 등 대통령실 수석비서관급 이상 인선을 발표했다.

'2실(비서실·안보실) 5수석(경제·사회·정무·홍보·시민사회)'을 주축으로 하는 주요 인선이 마무리됨에 따라 후속 비서관 인선 등도 속도를 낼 예정이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이러한 내용의 대통령실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회견에는 앞서 인선이 발표된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내정자가 함께했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내정자는 한미 '포괄적 전략동맹 강화'를 비롯한 윤 당선인의 외교안보정책 설계를 주도한 인물로, 대선 캠프와 인수위를 거쳐 새 정부에서도 안보사령탑 역할을 맡게 됐다.

장 비서실장은 김 내정자에 대해 "이론뿐 아니라 정책 수립, 집행 역량을 두루 갖춘 분"이라며 "국내외 안보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국가·국민의 안위를 지켜내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적임자"라고 말했다.

브리핑하는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 내정자
브리핑하는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 내정자

(서울=연합뉴스)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 내정자가 1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에서 국가안보실 인선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2.5.1 [인수위사진기자단] photo@yna.co.kr

국가안보실 1차장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 2차장엔 신인호 전 청와대 위기관리비서관이 임명됐다.

기존 청와대 국가안보실에선 1차장이 국방, 2차장이 외교를 담당했으나, 새 대통령실에선 1차장이 외교, 2차장이 국방 업무를 맡는다. 1차장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도 겸임한다.

경호처장엔 김용현 전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이 임명됐다.

김 내정자는 청와대 이전 업무를 담당하며 '용산 시대'를 여는 데 일조했다. 장 비서실장은 김 내정자에 대해 "대통령실과 관저를 옮기는 역사적 시점에 새로운 경호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제수석에는 최상목 전 기획재정부 차관, 사회수석 안상훈 서울대 교수, 정무수석 이진복 전 의원, 홍보수석에 최영범 전 SBS 보도본부장, 시민사회수석에 강승규 전 의원이 각각 임명됐다.

최상목 경제수석 내정자는 정통 경제 관료 출신으로, 대통령직인수위에서 새 정부 경제 밑그림 설계에 참여했다. 안상훈 사회수석 내정자 역시 인수위 사회복지문화 분과 인수위원으로서 사회 정책 밑그림을 그렸다.

이진복 정무수석 내정자는 부산에서 3선 국회의원을 지낸 정치인 출신으로, 대통령실과 여야를 이어줄 소통과 협치 역할을 맡게 됐다.

언론인 출신 정치인인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내정자는 윤 당선인의 대국민 소통을 돕는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최영범 홍보수석 내정자는 SBS 보도본부장 출신으로 2018년부터 효성그룹 부사장으로 재직했으며, 전문성과 현장 감각이 장점으로 평가받는다.

대변인에는 언론인 출신인 강인선 당선인 외신 대변인이 임명됐다.

장 비서실장은 "작지만 강하고 민첩한 대통령실을 만들 것"이라며 '슬림한 대통령실' 기조를 재확인했다.

기존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3실 8수석' 체제와 비교하면 새 대통령실에선 정책실장과 민정·일자리·인사수석이 폐지됐다.

새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에 김성한, 2실 5수석 인선 발표
새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에 김성한, 2실 5수석 인선 발표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일 초대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에 김성한 전 외교부 차관을 내정했다.
국가안보실 산하 1차장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 2차장엔 신인호 전 청와대 위기관리비서관, 경호처장엔 김용현 전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이 내정됐다.
윗줄 왼쪽부터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신인호 2차장·김용현 대통령경호처장·이진복 정무수석비서관 내정자. 아랫줄 왼쪽부터 강승규 시민사회수석비서관·최영범 홍보수석비서관·최상목 경제수석비서관·안상훈 사회수석비서관·강인선 대변인 내정자. 2022.5.1 [당선인대변인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그는 "조금 더 겸손한 대통령실을 꾸미고 싶은 게 윤 당선인의 의지"라며 "행정부가 자체적으로 개혁하고 정책을 만들고 집행할 수 있도록 조율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정수석실 폐지에 따라 공직자 검증 업무는 경찰·법무부 등 다원화된 채널을 통해서 하게 된다고 장 비서실장은 설명했다. 대통령실 내부 기강 문제는 공직기관비서관이, 대통령 법률 자문 등은 법률비서관이 담당하게 된다.

대통령 부인을 보좌하던 2부속실은 폐지되고 기존의 1부속실과 통합돼 운영된다. 장 비서실장은 "1개 부속실로만 운영할 것"이라며 "부속실에서 포괄적으로 영부인과 대통령을 함께 보좌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민사회수석은 확대 개편된다. ▲국민통합 ▲시민소통 ▲종교·다문화 ▲국민제안 ▲디지털소통 분야 등 5개 안팎의 비서관을 두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 비서실장은 "180석인 야당이 입법 전횡을 할 때 국민들을 설득할 의무와 책임이 대통령에게 있다"며 "국민과의 직접 소통을 늘리겠다는 선의로 해석해달라"고 말했다.

안철수 인수위원장이 요청한 과학교육수석 신설에 대해선 "굳이 과학교육수석을 만들 시점은 아니다"라며 향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가안보실 1차장 산하 경제안보비서관은 신설됐다. 경계가 모호해지고 있는 경제·안보 영역을 포괄적으로 아우르는 역할을 맡게 된다.

장 비서실장은 추후 비서관급 인선 발표 시점에 대해 "오늘 지명된 수석들과 의논해 곧 발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관합동위원회 인선에 대해선 "급하게 서두르지 않겠다"며 "한분 한분 좋은 민간 전문가들, 관(官)에서도 적합하고 소통에 능한 분들을 모셔서 민관위를 발족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 위원장이 추천한 인사가 포함되지 않았다는 지적에는 "이제 합당해서 뿌리를 합친 상황"이라며 "누구 추천, 누구 추천이 의미가 없다"고 언급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