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너지가격 급등에 4월 무역수지 또 적자…수출은 12.6%↑(종합)

송고시간2022-05-01 09:29

beta

우리나라의 4월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증가했으나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무역수지는 3월에 이어 또다시 적자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의 4월 수출입 통계를 1일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작년 동월 대비 12.6% 증가한 576억9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에너지 수입액 2배 가까이 늘어…2개월 연속 무역적자

러 우크라 침공·중국 주요 도시 봉쇄에도 수출은 역대 4월 최고치

부산항 감만부두에 쌓인 수출입용 컨테이너
부산항 감만부두에 쌓인 수출입용 컨테이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우리나라의 4월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증가했으나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무역수지는 3월에 이어 또다시 적자를 기록했다. 2개월 연속 무역적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의 4월 수출입 통계를 1일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작년 동월 대비 12.6% 증가한 576억9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4월 기준 최고 수출 실적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와 상하이를 비롯한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 등 대외 불확실성 확대에도 반도체·석유화학·철강 등 주력 분야 수출이 선전하며 전체 수출 실적을 견인했다.

이러한 수출 증가에 1~4월 누계 수출액은 사상 처음으로 2천억달러를 돌파했다.

다만 에너지 및 원자재 가격 급등 영향으로 수입도 18.6% 늘어난 603억5천만달러에 달했다.

글로벌 에너지 가격 급등이 수입 증가세의 주된 원인이었다.

지난달 원유·가스·석탄 등 에너지 수입액은 148억1천만달러로, 작년 4월(77억2천만달러)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났다.

수출이 증가하는 만큼 중간재 수입이 늘어난 가운데 원자재 가격이 작년 동월보다 오른 것도 수입액 증가의 한 원인이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26억6천만달러 적자였다.

지난 3월에도 수출은 월간 기준 역대 최대치였으나 에너지 가격 상승 여파로 무역수지는 1억4천만달러 적자였다.

4월 수출입 실적
4월 수출입 실적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