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취임사 '원칙있는 통합' 강조할듯…초안부터 철통보안

송고시간2022-05-01 06:00

beta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오는 10일 국회 앞마당에서 발표할 취임사 초안을 보고받고 수정을 거듭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취임준비위원회 관계자는 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 월요일(4월 25일) 당선인에게 취임사 초안이 보고됐다"며 "당선인이 직접 수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 국정운영 비전을 한 눈에 보여줄 취임사 초안은 당선인 비서실과 인수위 내부에서도 철통 보안에 부쳐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패 세력과는 통합할 수 없어"…지난주 보고 후 수정 작업 한창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오는 10일 국회 앞마당에서 발표할 취임사 초안을 보고받고 수정을 거듭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취임준비위원회 관계자는 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 월요일(4월 25일) 당선인에게 취임사 초안이 보고됐다"며 "당선인이 직접 수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윤 당선인이 의견을 제시하면 위원회가 다시 다듬는 절차를 여러 번 거칠 것"이라고 부연했다.

윤 당선인 국정운영 비전을 한 눈에 보여줄 취임사 초안은 당선인 비서실과 인수위 내부에서도 철통 보안에 부쳐졌다. 전체 내용도 극소수만 공유한 상태라고 한다.

그마저도 여러 버전이 있는 데다 취임식 전날까지도 계속 수정될 가능성이 커서 "윤 당선인조차 아직 어떤 취임사를 발표할지 말하기 어려운 단계"라는 얘기가 나온다.

취임사의 키워드는 윤 당선인이 시대정신으로 내세워온 공정과 상식, 나라의 뼈대를 이루는 자유민주주의 가치,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민생 회복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념과 진영으로 편 가르지 않는 국민 통합도 윤 당선인의 강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인수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윤 당선인이 말하는 통합은 '원칙 있는 통합'이라며 "부패한 세력과는 통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지난달 10일 당선 인사에서도 "정치적 유불리가 아닌 국민의 이익과 국익이 국정의 기준"이라며 '통합의 정치'를 강조한 바 있다.

이 밖에도 윤 당선인이 '지방시대'를 열겠다며 각별하게 공을 들여온 지역균형발전, 청와대 개방과 집무실 이전으로 상징되는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 등이 취임사의 예상 키워드로 꼽힌다.

윤 당선인은 취임사에서 불필요한 미사여구를 줄이고, 실현 불가능한 정치 구호도 빼야 한다고 실무자들에게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5년 전 같은 자리에서 발표한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 상당 부분 현실화하지 못했다는 비판적 인식과도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당시 취임사에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오히려 국가적 당면 위기를 솔직히 고백하고, 이를 헤쳐나가기 위한 정부의 약속을 겸허하게 담는 내용이 될 수도 있다고 윤 당선인 측 관계자들은 전했다.

취임사 분량은 문 대통령 때 보다 다소 길어질 가능성이 있다.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문 대통령의 취임사는 11분 남짓이었으나 취임식 자체가 약식이었던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7∼8개 국정 분야와 관련한 내용이 다 들어가야 한다"며 "실무자들은 분량을 줄이고 싶지만, 윤 당선인의 의견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