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출근길 지하철 여성 상대 상습 소매치기…40대 남성 구속송치

송고시간2022-05-01 10:00

beta

혼잡한 출근 시간대 지하철 안에서 여성을 상대로 여러 차례 소매치기를 한 40대 남성이 검거됐다.

서울경찰청은 사람이 붐비는 출근 시간대 지하철 9호선 급행열차를 타고 이동하며 여성 승객의 뒤에 서서 가방 안에 손을 넣어 지갑 등을 절취한 A씨를 절도 혐의로 구속해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용의자가 특정되지 않은 상태로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9호선 내에서 발생한 소매치기 35건을 추출해 분석, 유력한 용의자의 인상착의를 확인하고 잠복수사를 한 결과 이달 21일 용의자를 발견해 긴급체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승객 뒤에서 가방에 손 넣어…지명수배 중 범행 계속

9호선 언주역 대합실에서 개찰구를 뛰어넘어 도주하는 피해자 추격
9호선 언주역 대합실에서 개찰구를 뛰어넘어 도주하는 피해자 추격

[서울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혼잡한 출근 시간대 지하철 안에서 여성을 상대로 여러 차례 소매치기를 한 40대 남성이 검거됐다.

서울경찰청은 사람이 붐비는 출근 시간대 지하철 9호선 급행열차를 타고 이동하며 여성 승객의 뒤에 서서 가방 안에 손을 넣어 지갑 등을 절취한 A씨를 절도 혐의로 구속해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과거에도 동종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으며, 검찰로부터 절도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돼 지명수배된 상태였다.

지하철경찰대는 지난 2월 9호선 노량진역 전동차 내에서 관련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용의자가 특정되지 않은 상태로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9호선 내에서 발생한 소매치기 35건을 추출해 분석, 유력한 용의자의 인상착의를 확인하고 잠복수사를 한 결과 이달 21일 용의자를 발견해 긴급체포했다.

또한 피의자가 검거 당일에도 3건의 절도 소매치기를 한 사실을 확인하고 피해품을 압수했다.

경찰은 수사를 통해 11건의 추가 범행을 밝혀내고 피해액이 375만 원에 달하는 것을 확인했다.

A씨는 소매치기한 금품은 생활비로 썼다고 진술했다. A씨는 지난 27일 검찰에 구속 상태로 송치됐다.

경찰은 "혼잡한 지하철 안에서 소매치기 피해를 보지 않기 위해서는, 가방을 앞으로 소지하는 등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