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서울시장 후보에 송영길…오세훈과 맞대결(종합2보)

송고시간2022-04-29 22:57

전북지사 후보엔 김관영 선출…경북지사 후보 임미애 도의원 전략공천

민주 서울시장 후보에 송영길(왼)…오세훈과 맞대결
민주 서울시장 후보에 송영길(왼)…오세훈과 맞대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6·1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로 송영길 전 대표가 선출됐다.

이에 따라 서울시장 선거는 송 전 대표와 국민의힘 후보인 오세훈 현 시장의 구도로 치러지게 됐다.

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는 29일 서울 여의도 당사 브리핑을 통해 지난 28∼29일 국민여론조사 100%로 치러진 당내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서 송 전 대표가 김진애 전 의원을 누르고 1위를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후보별 지지율은 공개하지 않았다.

송 전 대표는 인천시장을 역임했으며 인천 계양을 선거구에서 5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이번 대선에서 당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선거를 지휘했고 당의 인적 쇄신을 강조하며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해 주목받기도 했다.

대선 패배에 따른 지도부 총사퇴 후 지역 사찰을 순회하던 송 전 대표는 지난 7일 주소를 서울로 옮기고 당 광역단체장 후보자 공모에 등록하면서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공식화했다.

그러나 대선 결과에 책임이 있는 전직 당 대표인데다 서울에서 지역구 활동을 한 적도 없다는 점에서 당내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송 전 대표는 컷오프(공천 배제)되기도 했으나 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전략공천관리위원회(전략공관위)의 결정을 뒤집고 100% 국민경선으로 서울시장 후보를 선출하기로 하면서 상황이 반전됐다.

지도부는 서울의 전략선거구 지정에도 인물난 속에 추가 후보를 찾지 못했고, 출사표를 던졌던 박주민 의원이 중도에 포기하면서 송 전 대표와 김 전 의원의 2파전으로 경선이 진행됐다.

송 전 대표는 후보 확정 후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단순히 오세훈 후보와 경쟁이 아니라 윤석열 검찰공화국 정부와 맞서 시민의 인권과 민주주의, 재산권을 지키기 위한 한판 승부"라면서 필승을 다짐했다.

송 전 대표는 이날 국회의원 사직서도 국회사무처 의안과에 접수했다.

김관영 전 의원
김관영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지사 본경선에서는 김관영 전 의원이 후보로 선출됐다.

군산 출신으로 재선 국회의원을 지낸 김 전 의원은 안심번호 선거인단과 권리당원 선거인단 여론조사가 각 50%씩 반영된 본경선에서 안호영 의원을 꺾었다.

민주당은 마찬가지로 전북지사 후보별 지지율을 공개하지 않았다.

중앙당선관위원장인 이학영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득표율 차가 크거나 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그런 것(잡음) 때문에 애초가 우리가 숫자(결과)가 나오기 전에 후보별로 발표하지 않기로 했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또한 경북지사 후보에는 임미애 경북도의원을 전략공천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임 도의원의 전략공천 안건을 의결했다.

임 도의원은 차기 당무위원회 의결을 거쳐 민주당 경북지사 후보로 확정된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