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수위 "'붕괴사고' 광주아파트 피해보상·안전시공 적극 지원"(종합2보)

송고시간2022-04-29 15:48

beta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인 원희룡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위원장은 29일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와 같은 사고가 다시 일어난다면 기업은 망해야 하고 공무원은 감옥에 가야 한다"고 말했다.

원 위원장은 이날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인근 주상복합 피해 상인, 아파트 입주 예정자 등을 위로하며 이같이 말했다.

인수위는 보도자료에서 "윤석열 정부는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의 수습 상황을 끝까지 지켜보면서 원만한 피해 보상, 안전한 시공이 이뤄지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원희룡, 사고 현장 방문…"붕괴 재발하면 기업 망하고 공무원 감옥 가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 찾은 원희룡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 찾은 원희룡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오른쪽)가 29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의 관계자로부터 수습 현황을 설명 듣고 있다. 2022.4.29 hs@yna.co.kr

(광주·서울=연합뉴스) 정회성 김승욱 기자 =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인 원희룡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위원장은 29일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와 같은 사고가 다시 일어난다면 기업은 망해야 하고 공무원은 감옥에 가야 한다"고 말했다.

원 위원장은 이날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인근 주상복합 피해 상인, 아파트 입주 예정자 등을 위로하며 이같이 말했다.

22층과 26층 등 붕괴 아파트 내부를 둘러본 원 위원장은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의 현장 책임자로부터 철거범위 등 사고 후속 조치 계획도 보고 받았다.

붕괴사고 현장 방문을 마친 원 위원장은 국토안전관리원 호남지사로 이동해 담당 지방자치단체 등이 참여한 안전 강화 회의를 열었다.

원 위원장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시공사라든지 건설 관련 기관들이 깊이 있게 잘 진단해서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할 뿐만 아니라 시스템을 한 단계 변화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도 안전이라는 가치는 돈으로 계산할 수 없다며 인수위에 이번 사고를 특별 현안으로 강조, 주문하고 계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월 11일 현대산업개발이 시공사로 신축 중이던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의 일부 층이 한꺼번에 붕괴해 6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인 지난 2월 6일 광주 사고 현장을 찾아 문제 해결을 약속했다.

인수위에 따르면 현재 시공사와 주변 피해 상인, 수분양자 간에는 피해보상, 건물 처리 등 후속 조치 방안에 대한 협의가 진행 중이지만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인수위는 보도자료에서 "윤석열 정부는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의 수습 상황을 끝까지 지켜보면서 원만한 피해 보상, 안전한 시공이 이뤄지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