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과 안보협정' 솔로몬제도 반격…"호주도 오커스 통보 안해"

송고시간2022-04-29 15:54

beta

솔로몬제도가 중국과 안보 협정을 '깜깜이'로 맺었다며 호주 등 서방의 뭇매를 맞자, 이 섬나라도 미국·영국·호주 안보동맹인 '오커스'(AUKUS)가 통지 없이 발족했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dpa통신에 따르면 머내시 소가바레 솔로몬제도 총리는 29일(현지시간) 의회에 출석해 "오커스에 대해 언론을 통해 알았다"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그간 미국·호주 등 서방의 '뒷마당'으로 인식됐지만 최근 중국이 경제원조 등 다양한 지원책을 꺼내 들며 공을 들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총리 "조약 체결은 주권, 오커스 때 우리도 존중했어"

중국과 안보 협정 맺은 솔로몬제도
중국과 안보 협정 맺은 솔로몬제도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솔로몬제도가 중국과 안보 협정을 '깜깜이'로 맺었다며 호주 등 서방의 뭇매를 맞자, 이 섬나라도 미국·영국·호주 안보동맹인 '오커스'(AUKUS)가 통지 없이 발족했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dpa통신에 따르면 머내시 소가바레 솔로몬제도 총리는 29일(현지시간) 의회에 출석해 "오커스에 대해 언론을 통해 알았다"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그는 "(호주는) 태평양 지역의 구성원인 솔로몬제도 등 다른 국가들과 상의해 이 협정 체결을 투명하게 진행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투명하게 진행하든 그렇지 않든, 호주가 원하는 조약을 맺을 주권이 있는 국가라는 사실을 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호주가 오커스를 발족할 때 우리는 그 여파에 대해 과장되거나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면서 "호주의 권리를 존중했다"고 강조했다.

인구 70만의 솔로몬제도는 호주 북동쪽, 파푸아뉴기니 동쪽에 있는 작은 섬나라지만 지정학적 요충지로 꼽힌다.

그간 미국·호주 등 서방의 '뒷마당'으로 인식됐지만 최근 중국이 경제원조 등 다양한 지원책을 꺼내 들며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달 말 중국이 현지에 있는 국민의 생명·재산 보호 등 사유로 군을 파견할 수 있도록 안보 협정까지 합의했다는 사실이 공개된 후 호주 정부는 강력히 반발해왔다.

지난 12일 호주 정보기관 수장 등이 솔로몬 제도를 긴급 방문해 지역 안보를 위태롭게 한다는 이유로 안보 협정에 서명하지 말 것을 공식 요청했다.

19일에는 마리스 페인 외교장관과 제드 세셀자 태평양 장관이 공동성명을 통해 이번 안보 협정이 체결되는 과정이 투명하지 못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오커스는 지난해 9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군사력 확장과 영향력 증대를 견제하기 위해 3국이 출범시킨 안보 동맹이다.

출범 당시 미국은 호주에 핵 잠수함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는데, 이에 따라 호주가 프랑스와 맺은 기존의 디젤 잠수함 구입 계약을 파기하는 바람에 프랑스가 크게 반발했었다.

솔로몬제도의 중국 대사관 모습
솔로몬제도의 중국 대사관 모습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그래픽] 솔로몬제도 개관
[그래픽] 솔로몬제도 개관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미국은 중국과 솔로몬제도의 안보 협정 체결과 관련해 일본, 호주, 뉴질랜드와 의견을 교환하고 우려를 표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