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지방선거 나온 진보진영 후보들 "제2공항 중단 촉구"

송고시간2022-04-29 12:08

beta

지방선거에 출마한 진보 진영 예비후보들이 제주 제2공항 건설 중단을 촉구했다.

제주지사 선거에 나온 부순정 제주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과 박찬식 제주가치 공동대표를 비롯한 정의당, 제주녹색당, 진보당 제주도당, 시민정치연대 제주가치 소속 예비후보 10명은 29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들 예비후보는 "새 정부의 지역 정책과제에 제2공항 '조속 착공'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민의 동의 없는 제2공항 강행은 커다란 갈등과 분열을 낳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지방선거에 출마한 진보 진영 예비후보들이 제주 제2공항 건설 중단을 촉구했다.

제2공항 중단 촉구하는 제주 예비후보들
제2공항 중단 촉구하는 제주 예비후보들

(제주=연합뉴스) 29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제주 지방선거에 출마한 진보 진영 예비후보들이 제주 제2공항 건설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2022.4.29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jc@yna.co.kr

제주지사 선거에 나온 부순정 제주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과 박찬식 제주가치 공동대표를 비롯한 정의당, 제주녹색당, 진보당 제주도당, 시민정치연대 제주가치 소속 예비후보 10명은 29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제2공항은 제주 난개발의 화룡점정이 될 것"이라며 "공항 부지에 포함된 마을 주민들은 내쫓기고, 비행기 이착륙에 걸림돌이 되는 제주의 상징 오름이 잘려 나가고, 용암동굴이 메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제주 관광객이 1천500만 명을 넘어서는 등 제주가 수용할 수 있는 한계를 넘어서자 쓰레기 매립장은 포화했다. 자동차는 넘쳐나고, 부동산 가격이 치솟아 이 정도면 공항이 더 필요한 게 아니라 제주도가 하나 더 있어야 할 판"이라고 말했다.

이들 예비후보는 "새 정부의 지역 정책과제에 제2공항 '조속 착공'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민의 동의 없는 제2공항 강행은 커다란 갈등과 분열을 낳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지방선거에 나서는 모든 후보가 정당과 지역을 떠나 제2공항 백지화를 선언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