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산하기관 '동북부 이전' 놓고 김동연·김은혜 입장차

송고시간2022-04-29 11:50

beta

이재명 전 경기지사 시절 결정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들의 '동북부 지역 이전'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와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가 미묘한 견해 차를 보였다.

김은혜 후보는 29일 경기도의회에서 가진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공공기관 이전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것인데, 이주하시는 분들에 대해 의견수렴 절차를 제대로 진행했는지에 대해 '확실히 맞다'고 듣지 않았다"고 밝혔다.

두 후보가 입장차를 보이는 가운데 동북부 지역 이전에 반대하는 일부 산하기관 직원들은 다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은혜 "이주 대상자 의견 수렴"…김동연 "차질없이 추진"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이재명 전 경기지사 시절 결정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들의 '동북부 지역 이전'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와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가 미묘한 견해 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김동연·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
더불어민주당 김동연·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김은혜 후보는 29일 경기도의회에서 가진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공공기관 이전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것인데, 이주하시는 분들에 대해 의견수렴 절차를 제대로 진행했는지에 대해 '확실히 맞다'고 듣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필요하다면 이주 대상분들과 만남을 갖고 현 상황과 바람, 요청사항을 들어볼 것"이라며 "지역 균형발전과 함께 행정 효율성도 중요한 만큼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김동연 후보는 지난 26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경선 승리 기자회견에서 "효율성에 못지않게 균형발전과 형평성이 중요하기에 차질없이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동북부 지역 이전에 따른) 직원들의 애로를 풀 수 있는 방법도 강구하겠다"고 했다.

두 후보가 입장차를 보이는 가운데 동북부 지역 이전에 반대하는 일부 산하기관 직원들은 다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경기도일자리재단 굿잡노조는 지난 26일 경기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는 기관 이전의 경제성과 타당성의 올바른 평가 없이 불법 성토된 오염지 구입을 몰아붙이며 출퇴근 5시간이 넘는 동두천으로 당장 이전하라고 강요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경기도공공기관노동조합총연맹은 조만간 두 후보에게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물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는 이재명 전 지사 때인 2019년부터 전체 27개 산하 공공기관 중 수원에 주사무소를 두고 있는 12곳을 포함해 모두 15곳을 경기 동북부 지역으로 이전하기로 하고 이를 진행 중이다. 이 가운데 시장상권진흥원과 농수산진흥원이 각각 양평과 광주로 옮겼으며 환경에너지진흥원과 교통공사는 김포와 양주에 각각 신설됐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