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현 "민주, 차별금지법 15년간 방치…통과 약속 지켜야"

송고시간2022-04-29 10:23

beta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에게 '차별금지법을 통과시키자'는 약속을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차별금지법 제정을 15년 전 공약으로 내세운 것도 민주당, 15년간 방치한 것도 민주당"이라며 "우리가 하겠다고 스스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발언하는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4.2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에게 '차별금지법을 통과시키자'는 약속을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차별금지법 제정을 15년 전 공약으로 내세운 것도 민주당, 15년간 방치한 것도 민주당"이라며 "우리가 하겠다고 스스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민주당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늘 말씀하신다. 물론 필요합니다만 이미 이뤄졌다"면서 "지난해 11월 한겨레 여론조사에서 국민 71.2%가 이 법 제정에 찬성한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 공동비대위원장을 바라보며 "3월에 제게 공동비대위원장 자리를 제안하며 하신 말씀이 기억날 것"이라며 "(윤 위원장이) '같이 공동비대위원장을 해서 차별금지법을 통과시키자'고 했다. 제가 그때 그 말씀을 듣고 그것을 하려고 이 자리에 왔다"고 밝혔다.

이어 "같이 하자고 하셨으니 이제 약속 지켜달라"며 "차별받아 마땅한 존재는 어디에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의원들은 문자 폭탄에 시달리지만, 평생을 차별의 고통 속에 시달리는 분들보다 심하겠느냐"라며 "법 제정을 해야 한다. 더 미룰 수 없다"고 재차 촉구했다.

발언하는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발언하는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4.2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박 비대위원장은 "필리버스터 전쟁 중에 무슨 차별금지법이냐고 하지만 사람 생명이 걸린 일이고 차별받는 이들의 생명이 걸린 일"이라며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단식농성 중인 활동가가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차별과 혐오에 시달리는 여성, 장애인, 아동의 생존도 위태롭다. 더이상 늦출 수 없다. 이제 며칠 남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