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유엔 총장 "안보리, 전쟁 막기 위해 최선 다하는 데 실패해"

송고시간2022-04-29 04:16

beta

우크라이나를 방문 중인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번 전쟁을 막는 데 최선을 다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구테흐스 총장은 2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회담한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구테흐스 총장은 "안전보장이사회는 이 전쟁을 막고 종식하기 위해 모든 것을 하는 데 실패했다"며 "이 실패는 거대한 실망과 좌절, 분노의 원천이 됐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젤렌스키 대통령과 회담…마리우폴 안전통로 개설 촉구

러시아, 구테흐스-젤렌스키 회담 종료 직후 키이우 시내 겨냥 미사일 공격

공동 기자회견 중인 구테흐스(좌) 유엔 사무총장과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공동 기자회견 중인 구테흐스(좌) 유엔 사무총장과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키이우 AFP=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 4. 28. photo@y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우크라이나를 방문 중인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번 전쟁을 막는 데 최선을 다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구테흐스 총장은 2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회담한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구테흐스 총장은 "안전보장이사회는 이 전쟁을 막고 종식하기 위해 모든 것을 하는 데 실패했다"며 "이 실패는 거대한 실망과 좌절, 분노의 원천이 됐다"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 국민에게는 "세계가 당신들을 보고, 듣고, 당신들의 결의와 회복력을 존경하고 있음을 알아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연대의 말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나는 현장에 무엇이 필요한지 파악하고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이곳에 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 도시인 마리우폴에서 민간인을 대피시키기 위한 안전통로 개설도 촉구했다.

마리우폴은 2014년 러시아가 무력으로 병합한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와 친러 분리주의 반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연결하는 요충지다.

러시아가 개전 초기부터 마리우폴을 최우선 공략 목표로 삼고 두 달 가까이 포위한 탓에 마리우폴은 인도주의적 위기가 가장 심각한 도시로 거론된다.

보로디안카 방문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보로디안카 방문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구테흐스 총장은 "마리우폴은 '위기 속 위기' 상황"이라며 "수천 명이 도움을 원하고 있으며 그들은 파멸에서 벗어날 대피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6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에서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민간인을 대피시키는 작업에 유엔과 국제적십자위원회가 참여하는 데 대해 러시아도 동의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날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회담 전 러시아군이 민간인 학살을 자행한 곳으로 의심받는 부차와 보로디안카를 방문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21세기에 전쟁은 터무니없는 것이자 악(evil) 그 자체"라며 러시아 정부에 전쟁 범죄 조사에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러시아는 구테흐스 총장과 젤렌스키 대통령의 회담이 끝난 직후 키이우 시내를 겨냥해 미사일을 발사했다.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 시장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셰우첸코우스키 지역에 2발이 명중했다"며 "사상자 발생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71zh-NT8XY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부 장관은 "이 극악무도한 만행을 통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 유럽, 전 세계를 대하는 자신들의 태도를 다시 한번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구테흐스 총장 측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총장의 안전에는 이상이 없다고 확인했다.

AP 통신은 구테흐스 총장과 젤렌스키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끝난 지 한 시간도 안 돼 일어난 키이우 폭격으로 최소한 한 명이 숨지고 무너진 건물 두 채에 매몰된 사람들을 포함해 여러 명이 부상했다고 구조당국 관계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부차 방문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부차 방문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