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우크라 검찰 "전쟁범죄 혐의로 러시아 병사 10명 조사 중"

송고시간2022-04-29 00:11

beta

우크라이나 검찰이 전쟁 범죄 혐의로 러시아 병사들을 조사 중이다.

AFP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실은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러시아 제64 기계화여단 소속 병사 10명을 전쟁 범죄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검찰청은 이들이 지난 3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외곽 도시인 부차를 점령한 기간 민간인에게 고의로 피해를 줬으며, 계획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 학살' 우크라 부차 민간인 시신 발굴 현장
'러 학살' 우크라 부차 민간인 시신 발굴 현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우크라이나 검찰이 전쟁 범죄 혐의로 러시아 병사들을 조사 중이다.

AFP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실은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러시아 제64 기계화여단 소속 병사 10명을 전쟁 범죄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피의자들은 지명수배될 것이며 법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검찰청은 이들이 지난 3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외곽 도시인 부차를 점령한 기간 민간인에게 고의로 피해를 줬으며, 계획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은 적대행위를 하지 않고 무기를 소지하지 않은 민간인을 인질로 잡은 후 무릎을 꿇리고 끈으로 손을 묶은 채 눈을 가렸다"며 "이들은 우크라이나군의 정보를 빼내려 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주민을 구타했으며, 개인 소지품과 가전제품을 약탈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말 러시아군이 키이우 등 북부 전선에서 전면 퇴각한 이후 이들이 점령했던 지역에서 학살 의혹을 뒷받침하는 민간인 시신이 속속 발견되고 있다.

이날 키이우 주 경찰청은 러시아군이 퇴각한 이후 키이우 주에서 민간인 시신 1천150구가 수습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러시아는 민간인 학살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으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18일 집단학살 의혹을 받는 제64 기계화여단을 '근위여단'으로 승격시키기도 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