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지하철 심야 연장운행 2년만에 재개 검토

송고시간2022-04-28 20:13

beta

서울시가 지하철 운행을 오전 1시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시민들의 야간 활동이 급증함에 따라 지하철 운행 시간을 1시간 연장하는 방안을 서울교통공사 등과 논의 중이다.

이달 18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면서 심야 시간대 귀가하는 시민들이 몰려 택시 잡기가 어려워지는 등 대중교통 수요가 높아지자 가장 보편적인 교통수단인 지하철 연장 운행을 검토하게 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지하철
서울지하철

[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5월 25일 서울교통공사 군자차량사업소에 열차가 정차해 있다. 2021.5.25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가 지하철 운행을 오전 1시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시민들의 야간 활동이 급증함에 따라 지하철 운행 시간을 1시간 연장하는 방안을 서울교통공사 등과 논의 중이다.

이달 18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면서 심야 시간대 귀가하는 시민들이 몰려 택시 잡기가 어려워지는 등 대중교통 수요가 높아지자 가장 보편적인 교통수단인 지하철 연장 운행을 검토하게 된 것이다.

앞서 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이후 시민들의 이동량이 급감하자 오전 1시까지였던 지하철 운행을 2020년 4월 밤 12시까지로 단축했다.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시민들의 이동량을 줄인다는 목적으로 지하철 운행 시간을 오후 10시까지로 앞당기는 조처를 여러 차례 시행했다가 올해 3월 단축 운행을 해제해 막차 시간을 밤 12시로 되돌렸다.

하지만 지하철 운행 시간을 늘리는 데는 걸림돌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운행 인력을 확보하려면 서울교통공사 노조 측과 합의가 이뤄져야 하고, 추가 비용 부담을 서울시가 보전해줘야 한다.

서울교통공사는 무임승차에 따른 손실 등이 쌓이면서 재정난이 계속 악화해 작년에만 1조원 안팎의 적자를 낸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심야 시간대는 지하철 승객이 많지 않아 운행이 재개되면 손실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