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희룡, 친동생 정치자금 후원회 채용해 약 2억 지급

송고시간2022-04-29 06:00

beta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18대 뿐만 아니라 17대 국회의원 재직 당시에도 자신의 정치자금 후원회에 친동생 원 모 씨를 채용, 매달 급여를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원씨가 원 후보자의 후원회에서 받아간 돈은 지금까지 확인된 액수만 약 2억원에 이른다.

2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의원실이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원씨는 원 후보자가 재선 의원이던 2004년∼2008년 매달 200만원 안팎의 인건비와 명절 상여금 등으로 8천878만원을 타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출근하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출근하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로 출근하고 있다. 2022.4.25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18대 뿐만 아니라 17대 국회의원 재직 당시에도 자신의 정치자금 후원회에 친동생 원 모 씨를 채용, 매달 급여를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원씨가 원 후보자의 후원회에서 받아간 돈은 지금까지 확인된 액수만 약 2억원에 이른다.

2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의원실이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원씨는 원 후보자가 재선 의원이던 2004년∼2008년 매달 200만원 안팎의 인건비와 명절 상여금 등으로 8천878만원을 타갔다.

원씨는 원 후보자가 3선 의원이던 2008년∼2012년에도 회계책임자 등으로 일하며 인건비와 상여금, 교통비 등으로 1억132만원을 받았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개인 후원회 직원은 공무원이 아니다"라며 "공무원인 보좌관을 채용한 것이 아니라 국회의원 당시 개인 후원회 직원으로 채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공적인 성격의 정치자금 관리를 가족에게 맡기고, 그 돈으로 급여까지 지급한 게 적절한지에 대해 논란의 여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천 의원은 "원 후보자가 의원 시절 8년 동안이나 부적절한 관행을 지속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원 후보자는 친동생에게 어떤 사유로 인건비를 지급했는지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