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아베스틸지주, 판매량 회복·가격 인상에 1분기 영업익 5.9%↑

송고시간2022-04-28 15:02

beta

지난 1일 지주사로 전환된 세아베스틸지주[001430]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9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5.9%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세아베스틸은 건설, 조선 등 수요 산업의 판매량 회복과 원재료 가격 급등으로 인한 제품가 인상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세아베스틸지주는 향후 실적에 대해 "미국의 긴축 우려와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조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으로 경기 하방 압력이 강해지는 추세인데다 원재료의 공급망 불안에 따른 가격 상승 및 에너지 비용 증가로 인해 원가 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다만 2분기에 계절적 성수기에 진입하고 주요국의 경기 부양책 등으로 판매량 확대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아베스틸지주
세아베스틸지주

[세아베스틸지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지난 1일 지주사로 전환된 세아베스틸지주[001430]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9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5.9%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매출액은 1조745억원으로 31.3%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326억원으로 6.1% 감소했다.

세아베스틸은 건설, 조선 등 수요 산업의 판매량 회복과 원재료 가격 급등으로 인한 제품가 인상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분기 대비로 영업이익은 5% 줄었다.

회사 관계자는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과 관련해 "철스크랩, 니켈 등 원재료 및 에너지 비용 증가로 원가 부담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자회사인 세아창원특수강의 별도 영업이익은 184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5.1% 증가했다.

매출액은 4천326억원, 순이익은 127억원으로 각각 34.8%, 25.8% 늘었다. 스테인리스(STS) 제품 수요 증가에 따른 판매량 확대와 제품 가격이 인상된 데 따른 영향이다.

세아베스틸지주는 향후 실적에 대해 "미국의 긴축 우려와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조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으로 경기 하방 압력이 강해지는 추세인데다 원재료의 공급망 불안에 따른 가격 상승 및 에너지 비용 증가로 인해 원가 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다만 2분기에 계절적 성수기에 진입하고 주요국의 경기 부양책 등으로 판매량 확대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