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대 저항가수' 포크 대부 양병집 추모 북 콘서트 30일 개최

송고시간2022-04-28 11:47

beta

지난해 12월 세상을 떠난 '1세대 포크 가수' 양병집(본명 양준집)을 기리는 북 콘서트가 열린다.

28일 대중가요계에 따르면 포크 가수 겸 싱어송라이터 양병집을 기리는 추모 북 콘서트 '밥 딜런을 만난 사나이'가 30일 오후 4시께 서울 송파구 소극장 소리에서 열린다.

윤설희 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해 양병집 선생님의 에세이 '밥 딜런을 만난 사나이'가 나온 이후 출판 기념회를 겸한 북 콘서트를 하기로 했는데 갑작스레 부고가 전해지면서 하지 못했다"며 "지인들과 함께 양 선생님을 기억하고자 행사를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970년대 '3대 저항가수' 포크 대부 양병집 별세
1970년대 '3대 저항가수' 포크 대부 양병집 별세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지난해 12월 세상을 떠난 '1세대 포크 가수' 양병집(본명 양준집)을 기리는 북 콘서트가 열린다.

28일 대중가요계에 따르면 포크 가수 겸 싱어송라이터 양병집을 기리는 추모 북 콘서트 '밥 딜런을 만난 사나이'가 30일 오후 4시께 서울 송파구 소극장 소리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포크 혼성듀엣 '논두렁 밭두렁' 멤버였던 윤설희 씨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윤설희 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해 양병집 선생님의 에세이 '밥 딜런을 만난 사나이'가 나온 이후 출판 기념회를 겸한 북 콘서트를 하기로 했는데 갑작스레 부고가 전해지면서 하지 못했다"며 "지인들과 함께 양 선생님을 기억하고자 행사를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양병집을 추모하며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생전 그와 음악 활동을 하며 오랜 인연을 이어왔던 김용덕, 김재슬, 민수홍, 스타리스트링밴드, 윤설하, 장폴, 논두렁 밭두렁 등이 참여한다.

이들은 '역'(逆), '타박네', '소낙비', '잃어버린 전설' 등 양병집을 대표하는 곡을 연주와 노래로 들려주면서 추억을 함께 나눌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정지훈 감독은 추모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며,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는 양병집의 음악 세계를 재조명하면서 한국 가요사에 남긴 의미 등을 되짚어볼 계획이다.

북 콘서트는 무료로 열리며, 모든 관객에게는 '밥 딜런을 만난 사나이' 책을 나눠준다.

포크 음악계 대부였던 양병집은 1974년 1집 '넋두리'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그의 노래는 현실을 비꼬는 노랫말과 구수한 가락으로 당시 젊은 지성인의 심금을 울린 것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김민기, 한대수와 함께 1970년대를 대표하는 3대 저항가수로 불렸다.

그는 특히 1972년에 열린 한 포크 콘테스트에서 밥 딜런의 '돈트 싱크 트와이스 잇츠 올 라잇'(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에 스스로 노랫말을 붙인 '역'으로 주목받았다.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 / 네 바퀴로 가는 자전거'로 시작하는 이 곡은 오랜 기간 대중에게 사랑받았다.

가수 양병집 추모 북 콘서트 안내 포스터
가수 양병집 추모 북 콘서트 안내 포스터

[더브리지 작은도서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