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진석 "'한일 용기·지혜·인내 모아야 해결' 분명히 얘기"

송고시간2022-04-28 11:45

beta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파견한 한일 정책협의단 대표인 정진석 국회 부의장은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이 제기한 소송 문제의 해법을 한국이 혼자 내놓을 수는 없다는 인식을 일본에 충분히 전했다고 28일 밝혔다.

정 부의장은 이날 오전 도쿄의 한 호텔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한 손바닥으로 소리 낼 수 없는 문제다. 한일 양측이 용기·지혜·인내를 모아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얘기했다"고 말했다.

도쿄신문은 대표단이 자민당 의원과의 면담에서 '징용 문제에서 일본 자산의 현금화는 시키지 않겠다'는 강한 의향을 전했다고 익명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28일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위안부 합의 인정하나 피해자 명예회복·상처치유 간과 안된다 강조"

"日기업 자산 현금화 않겠다 표현 쓴 적 없다"

한일 협의 결과 설명하는 정진석
한일 협의 결과 설명하는 정진석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파견한 한일 정책협의대표단 단장인 정진석 국회 부의장이 28일 오전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 특파원 간담회에서 일본 각계 인사와 만나 협의한 내용 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파견한 한일 정책협의단 대표인 정진석 국회 부의장은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이 제기한 소송 문제의 해법을 한국이 혼자 내놓을 수는 없다는 인식을 일본에 충분히 전했다고 28일 밝혔다.

그간 일본 측의 태도는 한국이 해법을 제시하라는 것이었다.

정 부의장은 이날 오전 도쿄의 한 호텔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한 손바닥으로 소리 낼 수 없는 문제다. 한일 양측이 용기·지혜·인내를 모아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얘기했다"고 말했다.

정 부의장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양국 공식 합의인 점을 인정하고 그런 관점을 부인하지 않는다. 동시에 피해자의 명예를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한다는 기본 정신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아픈 상처에서 비롯된 문제 아니냐"는 취지로 일본 측에 강조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기시다 총리 면담 마친 한일 정책협의단
기시다 총리 면담 마친 한일 정책협의단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정진석 국회 부의장 등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일본에 파견한 한일 정책협의대표단이 2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면담을 마치고 일본 총리관저에서 나가려고 하고 있다.

강제노역 피해자들이 제기한 소송의 결과에 따라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강제매각(현금화) 절차가 진행 중인 것과 관련해 일본 측이대표단에 여러 번 문제를 제기했으며 이에 대해 정 부의장은 "지금의 한일 관계가 더는 악화하는 것을 그대로 방치하고 있지는 않겠다는 답변으로 대신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현금화하지 않겠다는 표현을 쓴 적이 없다"고 단언했다.

도쿄신문은 대표단이 자민당 의원과의 면담에서 '징용 문제에서 일본 자산의 현금화는 시키지 않겠다'는 강한 의향을 전했다고 익명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28일 보도했다.

정 부의장은 기억에 남는 대화를 묻자 아베 신조 전 총리와 30분 이상 만났다면서 그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안부를 물었다고 소개했다.

정 부의장은 "대표단이 기시다 총리 면담에서 취임식 초청을 했다는 식으로 (박주선 대통령취임준비위원회 위원장이) 말했는데 조금 잘못 얘기한 것 같다. 취임식 얘기는 언급된 바 없다"고 했다.

지난 24일 일본을 방문한 대표단은 26일 기시다 총리를 만나 윤 당선인의 친서를 전했다.

대표단은 이날 오후 나리타 국제공항에서 한국으로 출발한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