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자프로배구 OK금융그룹, 레오와 재계약…"주포와 리더 역할"

송고시간2022-04-28 10:54

beta

프로배구 남자부 OK금융그룹이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32·등록명 레오)와 재계약했다.

OK금융그룹은 2022-2023시즌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를 하루 앞둔 28일 "레오가 2021-2022시즌에 이어 두 시즌 연속 OK금융그룹 배구단 소속으로 활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OK금융그룹은 "레오는 코트 위에서 리더십도 발휘하는 등 이전보다 성숙한 모습으로 팀을 이끌었다"며 "레오는 일찌감치 다음 시즌에도 OK금융그룹 배구단과 함께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OK금융그룹과 재계약한 레오
OK금융그룹과 재계약한 레오

[OK금융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배구 남자부 OK금융그룹이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32·등록명 레오)와 재계약했다.

OK금융그룹은 2022-2023시즌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를 하루 앞둔 28일 "레오가 2021-2022시즌에 이어 두 시즌 연속 OK금융그룹 배구단 소속으로 활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레오는 2021-2022 V리그에서 30경기에 출전해 득점 3위(870점), 공격 성공률 3위(54.48%), 서브 4위(세트당 0.5개), 오픈 공격 1위(50.97%)에 올랐고, 베스트7 레프트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OK금융그룹은 "레오는 코트 위에서 리더십도 발휘하는 등 이전보다 성숙한 모습으로 팀을 이끌었다"며 "레오는 일찌감치 다음 시즌에도 OK금융그룹 배구단과 함께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지난해 5월 V리그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OK금융그룹은 10.71%(15/140)의 낮은 구슬 추첨 확률을 뚫고 1순위 지명권을 얻어 레오를 지명했다.

2022-2023시즌에도 OK금융그룹에서 뛰는 레오
2022-2023시즌에도 OK금융그룹에서 뛰는 레오

[OK금융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쿠바 출신의 레오는 2012-2013시즌 자유계약선수로 삼성화재에 입단해 2013-2014시즌과 2014-2015시즌까지 총 3시즌 동안 활약했다.

레오는 V리그 사상 최초로 3시즌 연속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2012-2013, 2013-2014, 2014-2015시즌 득점왕은 모두 레오의 차지였다.

레오는 2012-2013, 2013-2014시즌 챔피언결정전 MVP도 수상했다.

7시즌 만에 한국 무대로 돌아온 레오는 OK금융그룹 주포로 활약했고, 재계약에도 성공했다.

2021-2022시즌 5위에 머물러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OK금융그룹은 석진욱 감독과 재계약하고 레오 잔류에도 성공했다. 전력에 큰 변화는 없지만, 기존 선수들의 성장을 통해 우승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다.

석 감독은 "레오는 실력과 노련미를 모두 겸비한 최고의 선수다. 올해 지원자를 검토했으나 레오보다 좋은 선수는 없다고 판단했다"며 "다음 시즌에도 주포와 리더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자부는 29일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를 연다. 석진욱 감독과 OK금융그룹은 편안한 마음으로 다른 구단의 선택을 지켜볼 수 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