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코로나 전쟁 틈탄 매점매석·가격 부당인상 경고

송고시간2022-04-28 11:02

beta

중국 공안부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틈타 시장 질서를 교란하는 행위를 엄단하겠다고 경고했다.

28일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공안부는 최근 일선에 보낸 통지에서 모조품 제조·판매 등 지식재산권 침해, 매점매석과 투기, 생필품 가격 부당 인상 등 행위를 엄격히 처벌하라고 지시했다.

공안부의 이 같은 지시는 일부 도시 봉쇄 장기화에 따른 피로 누적 속에 민생을 교란하는 상거래 비리가 계속 발생할 경우 중대 정치 일정인 하반기 20차 당 대회를 앞두고 민심이 악화할 수 있음을 우려한 데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 봉쇄로 식료품 배급하는 中 상하이
코로나 봉쇄로 식료품 배급하는 中 상하이

[상하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도시 봉쇄가 계속되는 중국 상하이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4월5일 방호복을 입은 요원들이 주민들에게 배급할 식료품을 트럭에서 내리고 있다. [차이나토픽스 제공] 2022.4.6 jsmoon@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공안부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틈타 시장 질서를 교란하는 행위를 엄단하겠다고 경고했다.

28일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공안부는 최근 일선에 보낸 통지에서 모조품 제조·판매 등 지식재산권 침해, 매점매석과 투기, 생필품 가격 부당 인상 등 행위를 엄격히 처벌하라고 지시했다.

또 기업의 독점 행위, 위장 거래, 폭력적 채권 추심, 갈취 등 행위도 엄격히 단속하라고 주문했다.

공안부의 이 같은 지시는 일부 도시 봉쇄 장기화에 따른 피로 누적 속에 민생을 교란하는 상거래 비리가 계속 발생할 경우 중대 정치 일정인 하반기 20차 당 대회를 앞두고 민심이 악화할 수 있음을 우려한 데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한달 째 봉쇄된 상하이에서는 현지 당국이 구매해 시민들에게 무료로 제공한 육류 등 일부 생활물자들이 유통기한을 지나거나 변질된 것으로 드러나 공분을 샀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