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제안 'LNG 재액화기 성능평가법' 국제표준 제정 첫 관문 통과

송고시간2022-04-28 11:00

beta

정부가 고부가·친환경 액화천연가스(LNG) 선박 분야 핵심 기자재의 국제표준 선점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한 'LNG 재액화기 성능평가 시험방법' 표준안이 신규작업표준안(NP)으로 채택됐다고 28일 밝혔다.

신규작업표준안 채택은 국제표준 제정 절차의 첫 관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LNG선박 경쟁력 강화…'고망간강 신소재' 국제표준도 연내 제안

LNG 선박 기자재 시험평가 설비 조감도
LNG 선박 기자재 시험평가 설비 조감도

부산시 강서구 미음동 R&D 허브 단지에 올해 12월 준공될 LNG 선박 기자재 시험평가 설비 조감도.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정부가 고부가·친환경 액화천연가스(LNG) 선박 분야 핵심 기자재의 국제표준 선점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한 'LNG 재액화기 성능평가 시험방법' 표준안이 신규작업표준안(NP)으로 채택됐다고 28일 밝혔다.

신규작업표준안 채택은 국제표준 제정 절차의 첫 관문이다.

우리나라는 채택 여부를 묻는 기술위원회 투표에서 미국, 중국, 일본, 프랑스 등 대다수 회원국의 찬성표를 받아 국제표준 선점의 첫걸음을 내디뎠다.

앞으로 작업반초안(WD)→위원회안(CD)→국제표준안(DIS)→최종국제표준안(FDIS) 등의 절차를 모두 거치면 국제표준(IS)으로 제정된다.

LNG 재액화기는 화물 탱크 내부에서 자연 기화되는 증발 가스를 재응축해 다시 LNG 상태로 바꿔 회수하는 장치다.

LNG 화물 손실을 최소화해 LNG선의 운항 경제성을 높여주기 때문에 LNG선의 시장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기자재로 꼽힌다.

지금까지는 LNG 재액화기의 성능 평가에 대한 국제표준이 없어 선박 발주처별로 제시하는 각기 다른 요구사항에 따라 성능 평가를 진행하다 보니 시간과 비용 손실이 불가피했다.

이에 우리나라는 LNG 재액화기의 안전성과 성능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기 위한 압력시험·분출시험 등 안전성 시험과 재액화율 측정시험의 방법과 절차를 국제표준으로 제안했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KOMERI)이 정부 연구개발(R&D) 사업을 통해 국제표준안 개발을 주도했으며, 앞으로 진행될 국제표준 제정 후속 절차 역시 정지현 KOMERI 선임연구원이 프로젝트팀의 리더를 맡아 이끌어갈 예정이다.

극저온용 고망간간 활용 가능 분야
극저온용 고망간간 활용 가능 분야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와 함께 우리나라는 고망간강을 LNG 선박 소재로 활용하기 위한 국제표준을 연내에 ISO에 추가 제안할 계획이다.

고망간강은 철에 다량의 망간을 첨가해 극저온 상태에서의 성능을 향상한 소재로 포스코가 개발했다.

9%-니켈강 등 기존 소재보다 극저온환경에서의 성능뿐만 아니라 가격 경쟁력도 우수한 것으로 평가돼 향후 LNG 저장탱크, 파이프 등의 소재로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작년 9월 국제해사기구(IMO) 국제협약을 통해 기존의 4개 소재 외에 고망간강 역시 LNG 선박 소재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정부는 고망간강 소재·부품의 제조기준, 품질기준 등에 관한 국제표준을 선점해 우리 기업의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는 전략이다.

이상훈 국표원장은 "LNG선의 핵심 기자재 국제표준을 선점해 세계 1위 LNG선 건조국으로서의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 하는 동시에 수소선박, 전기추진선박 등 차세대 친환경·고부가 선박 분야의 표준 개발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