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컬슨, 사우디 골프와 3천만달러 선불 받고 계약"

송고시간2022-04-28 07:53

beta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의 지원을 받는 리브 인터내셔널 골프 시리즈 합류가 점쳐지는 필 미컬슨(미국)이 3천만달러(약 375억원) 의 선불을 받았다고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가 28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미컬슨이 리브 인터내셔널이 올해 개최하는 8개 대회에 모두 출전하는 조건으로 선불을 받았다고 전했다.

미컬슨은 선불로 받는 3천만달러 말고도 대회에서 상금으로 큰돈을 더 벌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필 미컬슨의 스윙.
필 미컬슨의 스윙.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의 지원을 받는 리브 인터내셔널 골프 시리즈 합류가 점쳐지는 필 미컬슨(미국)이 3천만달러(약 375억원) 의 선불을 받았다고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가 28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미컬슨이 리브 인터내셔널이 올해 개최하는 8개 대회에 모두 출전하는 조건으로 선불을 받았다고 전했다.

리브 인터내셔널 시리즈는 6월 9일부터 사흘 동안 영국 런던 근교 센츄리온 골프클럽에서 개막전을 시작으로 미국, 태국, 사우디아라비아 등에서 8개 대회를 치를 예정이다.

대회당 총상금은 2천만 달러에 이르고 우승 상금은 무려 400만 달러를 준다. 컷이 없기 때문에 3라운드를 치르고 꼴찌를 해도 12만 달러를 받는다.

미컬슨은 선불로 받는 3천만달러 말고도 대회에서 상금으로 큰돈을 더 벌 수 있다.

진작부터 사우디아라비아 편에 선 미컬슨은 최근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 리브 인터내셔널 골프 시리즈 출전을 허용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메이저대회인 US오픈과 PGA챔피언십 출전 신청도 내놨지만, 일부 매체는 미컬슨이 PGA챔피언십 타이틀 방어도 포기하고 리브 인터내셔널 시리즈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이언 폴터(잉글랜드) 등이 미컬슨과 함께 리브 인터내셔널 시리즈 대회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