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인철아들 취업 '아빠찬스' 의혹…이력서에 넣은 공저논문 논란

송고시간2022-04-27 21:35

beta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아들의 취업에도 '아빠 찬스' 의혹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 후보자 아들이 김 후보자 인맥과 관련이 있는 풀브라이트 장학생 출신 교수들과 공저한 논문을 입사용 이력서에 기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에 따르면 김 후보자의 아들 김모 씨는 2020년 11월 모건스탠리(MSCI) 한국사무소에 인턴으로 입사할 당시 이력서에 풀브라이트 장학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교수들과 공저한 논문을 기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풀브라이트 출신 교수들과 공저…모건스탠리 인턴 합격 뒤 정규직 전환

김인철 사회부총리 후보자
김인철 사회부총리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아들의 취업에도 '아빠 찬스' 의혹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 후보자 아들이 김 후보자 인맥과 관련이 있는 풀브라이트 장학생 출신 교수들과 공저한 논문을 입사용 이력서에 기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에 따르면 김 후보자의 아들 김모 씨는 2020년 11월 모건스탠리(MSCI) 한국사무소에 인턴으로 입사할 당시 이력서에 풀브라이트 장학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교수들과 공저한 논문을 기재했다.

김씨가 공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은 같은 해 7월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이라는 해외 저널에 수록됐다. 이 논문은 베트남 주식 시장의 지속 가능성을 다뤘다.

김씨는 MSCI 인턴에 합격했고 이후 작년 8월 정규직으로 전환돼 현재 MSCI의 애널리스트로 근무 중이다.

앞서 김 후보자와 배우자, 아들, 딸 등 4인 가족 모두가 경쟁이 치열한 풀브라이트 장학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김 후보자는 2012∼2015년 한국풀브라이트 13대 동문회장을 지냈다. 김 후보자의 딸은 2014∼2016년 코넬대 석사과정, 아들은 2016∼2018년 컬럼비아대 석사과정을 풀브라이트 장학금을 받고 다녔다.

이에 김 후보자 자녀들이 풀브라이트 장학금을 받은 것을 두고 '아빠 찬스' 의혹이 일었다.

강 의원은 "김 후보자가 자녀의 스펙을 쌓아주기 위해 '풀브라이트 인맥'을 동원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짙다"며 "학생·학부모와 함께해야 하는 교육 당국의 수장 역할을 하기에는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자가 한국외대 총장일 당시 한국외대가 코로나19로 인한 대학 재정난을 이유로 외국인 유학생의 등록금을 부당하게 많이 올렸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강 의원에 따르면 한국외대는 2020년 11월 등록금심의위원회(등심위)를 열어 2021학년도 외국인 유학생 등록금 6% 인상을 확정했다.

학생 측 등심위원 4명은 "충분한 소통 없이 외국인 유학생들 등록금만 올리는 것은 명백한 차별행위"라며 반대했지만, 학교 측 등심위원 4명과 학교가 위촉한 외부위원 1명이 찬성해 가결됐다고 강 의원은 전했다.

‘김인철 장관 후보자 사퇴 촉구 기자회견’
‘김인철 장관 후보자 사퇴 촉구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7일 한국외국어대학교 서울캠퍼스 본관 앞에서 열린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사퇴 촉구 기자회견’에서 한국외대 서울캠퍼스 총학생회원들이 관련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22.4.27 mon@yna.co.kr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