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러시아 유류·탄약고 폭발은 침공의 '업보'"

송고시간2022-04-27 18:31

beta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내 유류고와 탄약고 폭발을 '업보(Karma)'라고 지칭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내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의 유류고와 탄약고 폭발을 언급하며 "그들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업보"라고 밝혔다.

이날 우크라이나 국경에 인접한 러시아 서부 벨고로드 주(州)에서는 유류 저장고와 탄약고에서 폭발이 발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재가 발생한 러시아 브랸스크의 유류 저장고
화재가 발생한 러시아 브랸스크의 유류 저장고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내 유류고와 탄약고 폭발을 '업보(Karma)'라고 지칭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내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의 유류고와 탄약고 폭발을 언급하며 "그들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업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측 평화협상단장이기도 한 포돌랴크 보좌관은 소셜미디어에 "한 나라가 다른 나라를 공격하기로 했다면, 공격에 대한 빚은 갚을 수밖에 없다"고 적었다.

다만, "러시아의 군사 인프라가 파괴되는 이유는 상당히 다양할 수 있다"며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내 유류고와 탄약고를 공격했음을 인정하지는 않았다.

이날 우크라이나 국경에 인접한 러시아 서부 벨고로드 주(州)에서는 유류 저장고와 탄약고에서 폭발이 발생했다.

지난 25일에는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북동쪽으로 154㎞ 떨어진 브랸스크시의 유류 저장고에서도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러시아 측은 폭발의 원인을 화재로 보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군사 시설을 공격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킹스칼리지런던대의 군사 전문가 롭 리는 더 타임스에 브랸스크 유류고의 화재 영상을 분석한 후 "공습 또는 미사일 공격으로 보인다"면서 "토치카-U 전술 탄도미사일이 사용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했다.

kind3@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Z2qt7U0Iz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