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IA 박동원, 큰 부상 피했다 "단순 근육 뭉침…kt전 정상 출전"

송고시간2022-04-27 17:26

beta

이적 후 첫 경기에서 허벅지 통증을 호소했던 KIA 타이거즈의 주전 포수 박동원(32)이 정상 출전한다.

김종국 KIA 감독은 27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kt wiz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박동원은 병원 검진 결과 단순한 근육 뭉침 증세라는 진단을 받았다"며 "다행히 햄스트링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단순히 쥐가 났던 것"이라며 "박동원은 오늘 팀 훈련을 정상적으로 소화했으며 선발 라인업에도 이름을 올렸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투런 홈런 후 다리 통증 호소하는 박동원
투런 홈런 후 다리 통증 호소하는 박동원

26일 경기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KBO리그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 kt wiz의 경기. 9회초 2사 주자 3루에서 KIA 박동원이 홈런을 치고 다리 통증에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2022.4.26 xanadu@yna.co.kr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이적 후 첫 경기에서 허벅지 통증을 호소했던 KIA 타이거즈의 주전 포수 박동원(32)이 정상 출전한다.

김종국 KIA 감독은 27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kt wiz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박동원은 병원 검진 결과 단순한 근육 뭉침 증세라는 진단을 받았다"며 "다행히 햄스트링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단순히 쥐가 났던 것"이라며 "박동원은 오늘 팀 훈련을 정상적으로 소화했으며 선발 라인업에도 이름을 올렸다"고 덧붙였다.

박동원은 트레이드 후 첫 경기인 26일 kt전 9회 2사 3루에서 좌중월 투런 홈런을 터뜨린 뒤 다리가 불편한 듯 절뚝거리면서 베이스를 돌았다.

오른쪽 햄스트링 부상이 의심되는 상황이었다.

보통 햄스트링을 다치면 한 달 이상의 회복, 재활 기간이 필요하다.

다행히 햄스트링엔 문제가 없었고, 김종국 감독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김 감독은 전날 박동원의 투수 리드에 관해선 "1회엔 선발 양현종과 약간 호흡이 맞지 않았지만, 2회부터 좋아졌다"라며 "적응 과정을 거치면 투수들과 문제없이 경기를 이끌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타격보다 투수들과 호흡이 더 중요하다"며 "적응을 마치면 더 좋은 모습을 펼칠 것 같다"고 기대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