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산 불법 문신용 마취크림 5만점 밀수, 9명 검거

송고시간2022-04-28 10:00

beta

인체에 유해한 중국산 문신용 마취크림 5만점을 몰래 수입해 국내에 불법 유통한 업자들이 세관에 붙잡혔다.

인천본부세관은 관세법과 약사법 위반 혐의로 A(32)씨 등 20∼30대 밀수업자 9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 등은 2020년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인천공항을 통해 항공화물로 중국산 문신용 마취크림인 '티케이티엑스'(TKTX) 1천400점∼2만점을 몰래 들여와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추신경계 치명적 성분…"무허가 시술소에 사용중"

마취크림 '티케이티엑스'(TKTX)
마취크림 '티케이티엑스'(TKTX)

[인천본부세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체에 유해한 중국산 문신용 마취크림 5만점을 몰래 수입해 국내에 불법 유통한 업자들이 세관에 붙잡혔다.

인천본부세관은 관세법과 약사법 위반 혐의로 A(32)씨 등 20∼30대 밀수업자 9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 등은 2020년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인천공항을 통해 항공화물로 중국산 문신용 마취크림인 '티케이티엑스'(TKTX) 1천400점∼2만점을 몰래 들여와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9명이 밀수입한 마취크림은 모두 5만점으로 시가 8억원 상당이다. 이들이 불법 유통한 마취크림에는 국소마취제 성분인 리도카인·프릴로카인·테트라카인이 포함됐다.

이 중 테트라카인은 극소량만 사용해도 인체에 해로워 현재 국내에서는 이 성분이 포함된 마취제는 생산하지 않고 있다.

대한피부과의사회는 테트라카인의 유해성과 관련한 세관의 질의에 홍반·피부변색·부종·구토·두통·발열 등 증상을 초래할 수 있으며 중추신경계에 치명적인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고 회신했다.

인천세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마취크림이 시중에 불법 유통 중인 사실을 확인한 뒤 판매자의 연락처를 확보하고 해외직구 유형을 분석했다.

이어 수입신고 단계에서 물품을 확인하고 배송지를 추적해 A씨 등 9명을 올해 1∼3월 차례로 검거하면서 이들이 판매하려고 했던 마취크림 1만여점을 압수했다.

이미 시중에 유통된 마취크림 상당수는 무허가 문신(타투) 시술소 등지에서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A씨 등은 불법 수입한 마취크림을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고 정식 수입한 제품으로 속여 많게는 구매가격의 8배를 받고 판매했다.

인천세관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 건강 보호와 소비자 피해 방지를 위해 관세 국경에서 불법 의약품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불법 마취크림 단속현장
불법 마취크림 단속현장

[인천본부세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