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당 전북 기초단체장 경선…가산점·감점에 엇갈린 희비

송고시간2022-04-27 13:48

beta

27일 결과가 발표된 더불어민주당 전북 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에서 일부 후보가 가산점과 감점에 웃고 울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주시장 우범기 후보 '웃고' 임실군수 한완수 후보 '울고'

더불어민주당 로고
더불어민주당 로고

[민주당 제공]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27일 결과가 발표된 더불어민주당 전북 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에서 일부 후보가 가산점과 감점에 웃고 울었다.

3파전으로 치러진 전주시장 경선에서는 우범기 전 전북도 정무부지사가 40.42%를 얻어 조지훈 전 전북도 경제통상진흥원장(36.97%)과 유창희 전 전북도의회 부의장(22.61%)을 꺾었다.

우 후보는 권리당원(34.91%)과 안심번호(37.33%) 합산에서 조 후보에게 7%포인트 가량 뒤졌으나, 신인 가산점 20%가 반영돼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다.

2명이 맞붙은 임실군수 경선에서는 공천 배제된 뒤 재심에서 가까스로 살아난 한병락 예비후보가 53.79%를 얻어 46.21%에 그친 한완수 예비후보를 눌렀다.

당초 한병락 후보는 권리당원(53.76%)과 안심번호(42.68%)를 얻어 한완수 후보(권리당원 46.24%·안심번호 57.32%)보다 7%포인트 이상 뒤졌다.

하지만 전북도의회 부의장을 지낸 한완수 후보는 도의회 의정활동 하위 20%에 포함되는 바람에 20% 감점이 적용돼 쓴잔을 마셨다.

경선은 지난 25∼26일 권리당원 선거인단 50%와 안심번호 선거인단 50%를 합산한 결과를 반영해 최종 후보를 가렸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