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립공원 등 보호지역 탄소중립 실현방안 모색한다…토론회 개최

송고시간2022-04-27 12:00

beta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박대출 위원장과 함께 28일 오후 서울 글래드여의도 호텔에서 '제3회 탄소중립과 한반도 자연생태계 미래전략 토론회(심포지엄)'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유엔환경계획 세계보전모니터링센터(UNEP-WCMC), 미국 국립공원청(NPS), 일본 환경성 등 국내외 탄소중립 및 자연생태계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해 국립공원을 포함한 전 세계 보호지역의 탄소중립 실현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오충현 동국대 교수를 좌장으로 김종희 국립공원공단 경영기획이사, 명수정 한국환경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여해 국립공원의 선도적인 탄소중립 실현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도 진행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3회 탄소중립과 한반도 자연생태계 미래전략 토론회' 28일 열려

국립공원 탄소중립 미래전략 심포지엄 포스터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립공원 탄소중립 미래전략 심포지엄 포스터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박대출 위원장과 함께 28일 오후 서울 글래드여의도 호텔에서 '제3회 탄소중립과 한반도 자연생태계 미래전략 토론회(심포지엄)'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유엔환경계획 세계보전모니터링센터(UNEP-WCMC), 미국 국립공원청(NPS), 일본 환경성 등 국내외 탄소중립 및 자연생태계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해 국립공원을 포함한 전 세계 보호지역의 탄소중립 실현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세계자연보전연맹 캐시 맥키넌 전 위원장이 '기후변화해법: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보호지역의 중요성'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한국·미국·일본 등 각국의 관계자들이 보호지역 및 국립공원 탄소중립 정책에 대해 주제 발표를 한다.

오충현 동국대 교수를 좌장으로 김종희 국립공원공단 경영기획이사, 명수정 한국환경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여해 국립공원의 선도적인 탄소중립 실현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도 진행된다.

이날 토론회는 오후 1시 30분부터 유튜브 방송 '국립공원티브이(TV)'에서 실시간으로 중계한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