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선후 수도권 아파트값 명암 교차…1기 신도시 상승세 두드러져

송고시간2022-04-27 11:44

beta

제20대 대통령 선거 이후 수도권 아파트값의 명암이 지역에 따라 교차하고 있다.

27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달 9일 대선을 전후로 아파트 매매 변동률이 가장 급격한 곳은 1기 신도시로 파악됐다.

전체 수도권 주요 권역 중에서도 대선 전후 아파트 가격 변화가 두드러진 지역은 1기 신도시가 유일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기 신도시와 인천 등은 약세 이어가

분당신도시
분당신도시

[성남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제20대 대통령 선거 이후 수도권 아파트값의 명암이 지역에 따라 교차하고 있다.

27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달 9일 대선을 전후로 아파트 매매 변동률이 가장 급격한 곳은 1기 신도시로 파악됐다.

1기 신도시는 올해 대선 전까지 2개월여(1.1∼3.9) 동안 0.07%의 미미한 상승률을 기록했지만, 대선 이후 약 1개월 반(3.10~4.22) 동안 0.26% 올라 오름폭이 3배 이상으로 높아졌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주요 부동산 공약인 1기 신도시 재정비 특별법에 따른 용적률 상향 기대감이 아파트 가격과 시세에 반영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기 신도시 중 대선 이후 가장 많이 상승한 곳은 경기 고양 일산신도시(0.52%)였으며 이어 중동(0.29%), 분당(0.26%), 산본(0.14%), 평촌(0.12%) 등의 순이었다.

지난 22일 부동산R114 조사 기준으로 지역별 가구당 평균 매매가는 분당(12억5천만원), 평촌(8억7천만원), 일산(6억8천만원), 산본(5억7천만원), 중동(5억6천만원) 순으로 높았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자금이 부족한 수요층들이 대출 규제와 가격 부담이 상대적으로 덜한 신도시로 유입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전체 수도권 주요 권역 중에서도 대선 전후 아파트 가격 변화가 두드러진 지역은 1기 신도시가 유일했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으로 시장의 이목이 쏠린 서울 용산구도 대선 전후(1.15%→0.39%)의 추세 변화는 미미한 편이었다.

또 판교, 동탄, 광교 등이 포함된 2기 신도시(-0.25%→-0.23%)와 인천(-0.16%→-0.19%) 등도 약세를 이어갔다.

서울(0.25%→0.08%)과 경기(0.06%→0.03%)를 비롯한 수도권(0.15%→0.05%) 전체로도 대선 전후 상승 폭이 되레 둔화됐다.

윤 수석연구원은 "대출 규제가 지속되면서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이 큰 지역을 제외하고는 여전히 수요와 거래량이 받쳐주지 못하는 상황"이라면서 "앞으로 서울과 1기 신도시 노후 아파트를 중심으로는 자산 가치 상승 국면이 이어질 전망"이라고 전망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