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개장 초 1,260원 돌파…2년1개월만(종합)

송고시간2022-04-27 09:28

beta

27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급등해 달러당 1,260원 선을 넘어섰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18분 현재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1.3원 오른 1,262.1원이다.

원/달러 환율이 장중 달러당 1,260원선을 넘어선 것은 코로나19 확산 직후인 2020년 3월 24일 이후 2년 1개월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27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급등해 달러당 1,260원 선을 넘어섰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18분 현재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1.3원 오른 1,262.1원이다.

환율은 전장보다 10.7원 높은 1,261.5원에 개장했다.

원/달러 환율이 장중 달러당 1,260원선을 넘어선 것은 코로나19 확산 직후인 2020년 3월 24일 이후 2년 1개월 만이다.

달러화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긴축 행보 속에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위험회피 심리가 커지면서 주요 통화 대비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 인덱스는 102선을 넘어 2020년 3월 이후 최고치로 상승했다.

지난밤 미국 증시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가 전장보다 2.38%,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가 2.81% 하락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3.95% 급락했다.

중국 상하이는 물론 수도 베이징 일부 지역까지 봉쇄 조치가 확대되면서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진 게 위험 회피 심리를 자극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의 매파적(통화긴축 선호) 행보와 위험회피 심리 강화로 원/달러 환율 상승 압력이 당분간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단기간 급등에 따른 외환당국의 개입 가능성에 대한 경계 심리가 커진 것은 환율 상단을 억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수급상으론 월말을 맞은 데다 달러화가 단기 급등한 만큼 수출업체들이 보유 달러화를 매도(네고)할 가능성도 환율 상승세를 늦출 수 있는 요인이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중국 봉쇄조치가 글로벌 공급망을 훼손할 수 있으며 경기 둔화로 이어질 것으로 판단한 시장이 달러 매수로 대응하고 있다"며 "이에 대외적 상승 압력은 높겠지만, 수급적·심리적 요인에 이런 상승 압력은 상쇄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90.62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978.37원)에서 12.25원 상승했다.

원/달러 환율 상승 (CG)
원/달러 환율 상승 (CG)

[연합뉴스TV 제공]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