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목잘린 키이우 '러시아 우정' 동상…시민 환호

송고시간2022-04-27 08:34

beta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소련 시절 설치돼 러시아와 우호관계를 상징해 온 동상을 철거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 시장은 "이 동상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우호를 상징해 왔다"라며 "하지만 우리가 목도한 우호의 실체는 우리 도시의 파괴와 살육이었다"라고 말했다.

이날 저녁 동상이 철거되는 모습을 지켜본 키이우 시민들은 "우크라이나에 영광을, 영웅들에게 영광을" 등의 구호를 외치며 환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철거한 동상 걸터앉아 기념사진 찍기도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소련 시절 설치돼 러시아와 우호관계를 상징해 온 동상을 철거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머리가 잘려 나간 우크라이나-러시아 우호 동상
머리가 잘려 나간 우크라이나-러시아 우호 동상

(EPA=연합뉴스) 우크라이나 키이우시가 소련 시절 제작돼 러시아와 우호관계를 상징해 온 동상을 철거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재판매 및 DB금지.

동상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노동자가 단 위에 올라서 '소비에트 우호 훈장'을 함께 들고 서 있는 모습이다.

이 동상은 1982년 소련 결성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조성된 공간에 설치돼 있었다.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 시장은 "이 동상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우호를 상징해 왔다"라며 "하지만 우리가 목도한 우호의 실체는 우리 도시의 파괴와 살육이었다"라고 말했다.

잘린 동상 머리 위에 앉아 기념촬영하는 키이우 시민
잘린 동상 머리 위에 앉아 기념촬영하는 키이우 시민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키이우시가 소련 시절 제작돼 러시아와 우호관계를 상징해 온 동상을 철거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재판매 및 DB금지.

러시아가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수천명이 목숨을 잃거나 다쳤고, 도시와 마을이 폐허가 됐으며 500만명 이상이 국경을 넘어 피란을 떠나야 했다.

하지만 러시아는 전쟁을 우크라이나의 무장을 해제하고 파시스트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특수작전'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저녁 동상이 철거되는 모습을 지켜본 키이우 시민들은 "우크라이나에 영광을, 영웅들에게 영광을" 등의 구호를 외치며 환호했다.

일부 시민들은 잘려 나간 동상의 머리에 앉아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철거되는 우크라이나-러시아 우호 동상
철거되는 우크라이나-러시아 우호 동상

(EPA=연합뉴스) 우크라이나 키이우시가 소련 시절 제작돼 러시아와 우호관계를 상징해 온 동상을 철거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재판매 및 DB금지.

banan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8KzEvxSu1n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